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코 사망사고 하청업체·대표 벌금형
입력 2022.06.09 (10:11) 수정 2022.06.09 (12:21)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롤러 교체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 A씨가 숨진 사고와 관련해 해당업체에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업체 대표와 작업 관리자 등 4명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원료 이송설비 정비업체 소속 직원 A씨는 지난해 2월 8월 포항제철소에서 전원을 차단하지 않은 채 하역기 벨트 컨베이어의 롤러를 교체하다 사고가 나면서 숨졌습니다.
  • 포스코 사망사고 하청업체·대표 벌금형
    • 입력 2022-06-09 10:11:43
    • 수정2022-06-09 12:21:25
    930뉴스(대구)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롤러 교체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 A씨가 숨진 사고와 관련해 해당업체에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업체 대표와 작업 관리자 등 4명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원료 이송설비 정비업체 소속 직원 A씨는 지난해 2월 8월 포항제철소에서 전원을 차단하지 않은 채 하역기 벨트 컨베이어의 롤러를 교체하다 사고가 나면서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