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파업 사흘째…시멘트 등 물류 차질 심화
입력 2022.06.09 (21:43) 수정 2022.06.09 (22:04)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을 요구하며 사흘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시멘트를 비롯한 지역 제조업체에 물류 운송이 중단되면서 대전상공회의소 등 지역 경제계는 점거농성 같은 단체행동 자제를 호소했습니다.

한편 충남 경찰은 어제(8일)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화물차 출입과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화물연대 소속 노동자 A 씨 등을 연행하고 파업 과정에 발생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화물연대 파업 사흘째…시멘트 등 물류 차질 심화
    • 입력 2022-06-09 21:43:17
    • 수정2022-06-09 22:04:35
    뉴스9(대전)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을 요구하며 사흘째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번 파업으로 시멘트를 비롯한 지역 제조업체에 물류 운송이 중단되면서 대전상공회의소 등 지역 경제계는 점거농성 같은 단체행동 자제를 호소했습니다.

한편 충남 경찰은 어제(8일)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화물차 출입과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화물연대 소속 노동자 A 씨 등을 연행하고 파업 과정에 발생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