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 폐현수막 처리 난…“홍보 활동 방법 바꿔야”
입력 2022.06.10 (21:52) 수정 2022.06.10 (21:56)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거 현수막 등의 처리 문제가 반복되면서 기후위기 시대에 맞지 않은 현행 선거 홍보 방법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인된 현수막만 900개에 육박하고 지난 대선에도 천 개가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현수막은 플라스틱 합성섬유가 주성분이라 썩지 않고, 소각 시 유해물질이 배출되지만, 재활용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선거비용 보전 대상에서 현수막 비용을 삭제하는 등 제도적인 대책과 함께 후보자들의 홍보 활동 방법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 선거 폐현수막 처리 난…“홍보 활동 방법 바꿔야”
    • 입력 2022-06-10 21:52:53
    • 수정2022-06-10 21:56:13
    뉴스9(제주)
선거 현수막 등의 처리 문제가 반복되면서 기후위기 시대에 맞지 않은 현행 선거 홍보 방법을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인된 현수막만 900개에 육박하고 지난 대선에도 천 개가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현수막은 플라스틱 합성섬유가 주성분이라 썩지 않고, 소각 시 유해물질이 배출되지만, 재활용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선거비용 보전 대상에서 현수막 비용을 삭제하는 등 제도적인 대책과 함께 후보자들의 홍보 활동 방법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