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사 화재 ‘전기적 요인’ 최다…“냉방기 점검 필요”
입력 2022.06.13 (10:47) 수정 2022.06.13 (11:46)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5년 동안 충남에서 일어난 축사 화재의 절반 가량은 '전기적 요인'이 원인이었습니다.

충남소방본부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335건의 축사 화재를 분석한 결과 합선과 절연 성능 저하 등 전기적 요인이 150건으로 44%를 차지했습니다.

소방본부는 축사는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경우가 많고 먼지와 가축의 털 등이 쌓이며 합선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며 여름철 냉방 기기를 사용하기 전 전문가를 통해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고 밝혔습니다.
  • 축사 화재 ‘전기적 요인’ 최다…“냉방기 점검 필요”
    • 입력 2022-06-13 10:47:46
    • 수정2022-06-13 11:46:35
    930뉴스(대전)
최근 5년 동안 충남에서 일어난 축사 화재의 절반 가량은 '전기적 요인'이 원인이었습니다.

충남소방본부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335건의 축사 화재를 분석한 결과 합선과 절연 성능 저하 등 전기적 요인이 150건으로 44%를 차지했습니다.

소방본부는 축사는 샌드위치 패널로 지어진 경우가 많고 먼지와 가축의 털 등이 쌓이며 합선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며 여름철 냉방 기기를 사용하기 전 전문가를 통해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