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성공
누리호 2차 발사 하루 앞으로…“모든 점검 과정 문제없어”
입력 2022.06.20 (17:12) 수정 2022.06.20 (19:5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주 기상 악화와 부품 이상으로 두 차례나 발사가 연기됐었는데요.

이번에는 카운트다운에 들어갈 수 있을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신현욱 기자! 오늘 장마가 시작됐는데 준비엔 이상이 없습니까?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오늘 이곳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맑게 개었습니다.

비도 오지 않고 바람도 별로 불지 않고 있는데요.

발사대 이송과 기립, 발사대 연결까지 현재 모든 준비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아침 7시 20분부터 이송을 시작했습니다.

무진동 차량에 실려 발사대까지 1.8km 거리를 천천히 이동했는데요.

1시간 반 만에 발사대에 도착해, 오전 11시쯤엔 발사대에 완전히 세워졌습니다.

오후에는 전기점검과 '엄빌리칼' 연결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엄빌리칼'은 '탯줄로 이어진'이란 뜻으로, 누리호에 연료, 산화제 등의 추진제를 충전하는 설비인데요.

항공우주연구원은 조금 전 열린 준비 현황 브리핑에서 모든 점검 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대로라면 저녁 7시 안에 발사 준비 작업이 마무리될 예정인데요.

내일은 과기부가 오전에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하고, 오후에 또 한번 회의를 열어 기상 상황과 우주 물체와의 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발사 시각을 최종 확정합니다.

연료와 산화제가 충전되면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가게 되는 건데요.

목표 발사시각은 오후 4시입니다.

내일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서해 중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흐리지만, 비는 오지 않는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신현욱입니다.
  • 누리호 2차 발사 하루 앞으로…“모든 점검 과정 문제없어”
    • 입력 2022-06-20 17:12:20
    • 수정2022-06-20 19:57:53
    뉴스 5
[앵커]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주 기상 악화와 부품 이상으로 두 차례나 발사가 연기됐었는데요.

이번에는 카운트다운에 들어갈 수 있을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신현욱 기자! 오늘 장마가 시작됐는데 준비엔 이상이 없습니까?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오늘 이곳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맑게 개었습니다.

비도 오지 않고 바람도 별로 불지 않고 있는데요.

발사대 이송과 기립, 발사대 연결까지 현재 모든 준비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누리호는 오늘 아침 7시 20분부터 이송을 시작했습니다.

무진동 차량에 실려 발사대까지 1.8km 거리를 천천히 이동했는데요.

1시간 반 만에 발사대에 도착해, 오전 11시쯤엔 발사대에 완전히 세워졌습니다.

오후에는 전기점검과 '엄빌리칼' 연결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엄빌리칼'은 '탯줄로 이어진'이란 뜻으로, 누리호에 연료, 산화제 등의 추진제를 충전하는 설비인데요.

항공우주연구원은 조금 전 열린 준비 현황 브리핑에서 모든 점검 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대로라면 저녁 7시 안에 발사 준비 작업이 마무리될 예정인데요.

내일은 과기부가 오전에 발사관리위원회를 열고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하고, 오후에 또 한번 회의를 열어 기상 상황과 우주 물체와의 거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발사 시각을 최종 확정합니다.

연료와 산화제가 충전되면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들어가게 되는 건데요.

목표 발사시각은 오후 4시입니다.

내일 나로우주센터의 날씨는 서해 중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흐리지만, 비는 오지 않는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신현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