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년 방치’된 땅속 폐기물…“환경피해 조사해야”
입력 2022.06.22 (19:38) 수정 2022.06.22 (20:1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년 전, 한 콘크리트 업체에서 산업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당시 지자체가 폐기물을 처리하라며 행정처분을 내렸지만 땅 속에는 여전히 폐기물이 남아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박연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콘크리트 제품 제조업체입니다.

지난 2003년, 산업폐기물 불법 매립으로 경찰 수사와 함께 관할 구청의 행정처분을 받았습니다.

적발 3년 만에 일부 폐기물을 처리하긴 했지만 여전히 상당량의 폐기물이 그대로 땅 속에 묻혀 있습니다.

[대전 서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민원 때문에 저희도 과거 행정처분 내용을 확인했고 20년 전쯤에 행정처분 했을 때 일부 폐기물이 남아있는 상태로…."]

행정처분 당시 대전 서구청이 처리 기한을 명확히 정하지 않은 데다 '공장 폐쇄' 등을 조건으로 행정처분을 종결한 상태라 재처분 통보도 어렵습니다.

결국 땅속에 묻혀있는 폐기물은 앞으로도 별다른 기약 없이 계속 묻혀있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 폐기물로 인해 침출수 발생 등 환경오염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반경 2백m 안에는 초등학교와 아파트 단지 등 주택이 밀집해 있고 인근에는 논밭도 있습니다.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물과 섞이면) 독극물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크고 대기 중으로 나오면 환경 호르몬이나 VOCs(휘발성 유기화합물) 같은 유해물질이 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당장은 처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1~2년 사이에 공장을 매각해 폐기물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실제 매각 절차가 진행되거나 구체적인 계획은 없는 상황, 당장 주변 지역 수질검사 등 환경오염 피해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20년 방치’된 땅속 폐기물…“환경피해 조사해야”
    • 입력 2022-06-22 19:38:02
    • 수정2022-06-22 20:18:10
    뉴스7(대전)
[앵커]

20년 전, 한 콘크리트 업체에서 산업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당시 지자체가 폐기물을 처리하라며 행정처분을 내렸지만 땅 속에는 여전히 폐기물이 남아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박연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콘크리트 제품 제조업체입니다.

지난 2003년, 산업폐기물 불법 매립으로 경찰 수사와 함께 관할 구청의 행정처분을 받았습니다.

적발 3년 만에 일부 폐기물을 처리하긴 했지만 여전히 상당량의 폐기물이 그대로 땅 속에 묻혀 있습니다.

[대전 서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민원 때문에 저희도 과거 행정처분 내용을 확인했고 20년 전쯤에 행정처분 했을 때 일부 폐기물이 남아있는 상태로…."]

행정처분 당시 대전 서구청이 처리 기한을 명확히 정하지 않은 데다 '공장 폐쇄' 등을 조건으로 행정처분을 종결한 상태라 재처분 통보도 어렵습니다.

결국 땅속에 묻혀있는 폐기물은 앞으로도 별다른 기약 없이 계속 묻혀있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 폐기물로 인해 침출수 발생 등 환경오염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반경 2백m 안에는 초등학교와 아파트 단지 등 주택이 밀집해 있고 인근에는 논밭도 있습니다.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물과 섞이면) 독극물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크고 대기 중으로 나오면 환경 호르몬이나 VOCs(휘발성 유기화합물) 같은 유해물질이 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당장은 처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1~2년 사이에 공장을 매각해 폐기물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실제 매각 절차가 진행되거나 구체적인 계획은 없는 상황, 당장 주변 지역 수질검사 등 환경오염 피해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연선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