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아들·아들 친구 업체에 수상한 용역비…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2.06.22 (21:23) 수정 2022.06.23 (14: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선거보조금과는 별도로 각 정당엔 당 운영을 돕기 위한 경상보조금이 지급됩니다.

민생당에도 해마다 9억원 넘는 보조금이 지급됐는데 여기서도 수상한 흐름이 확인됐습니다.

당에서 당 대표 아들 업체에 업무 용역을 준 정황이 드러난 건데요.

경찰도 수사에 나섰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단독 보도 이어갑니다.

[리포트]

지난해 민생당 회계보고서입니다.

이 보고서와 선관위에 낸 지출 증빙자료를 대조하면서 확인하던 중, 보고서와 영수증에 적힌 사업자 번호가 다른 업체 한 곳를 발견했습니다.

청년정치인식 조사를 의뢰하고 385만 원을 지급했다고 돼있는데, 어떤 곳인지 찾아가 보겠습니다.

회계보고서에 적힌 주소지, 한 아파트입니다.

담당자에게 어떤 업체인지, 무슨 일을 했는지 묻자 이렇게 얘기합니다.

[A 용역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설문조사인가 하려고 했다가 하루 만에 바로 폐업을 했어요. (민생당에서 입금을 했다고 제출을 하셔 가지고….) 돈 받은 게 1원도 없어요. 하려고 했다가 바로 지웠다니까요."]

용역은 조기축구회에서 만난 친구가 제안했다고 했습니다.

[A 용역업체 관계자 : "친구가 같이해볼래, 라고 제의를 해서 해보자고 했다가 잘 아는 분야가 아니니까 그냥 못 하겠다…."]

제안을 했다는 친구, 김 모 씨를 민생당 지출 증빙서류에서 찾아봤습니다.

지난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다른 업체를 통해 용역 3건을 하고 천5백만 원을 받은 걸로 나옵니다.

청소 용역, 당원 모집, 문서 작업 등 분야가 다양합니다.

주소지를 찾아가 보니 마스크 관련 용품을 파는 업체였다고 합니다.

[창업지원센터 관리자/음성변조 : "젊은 친구분이 마스크 제작하면서, 아버님이 오셔 가지고 같이 이렇게 좀 해보겠다고…. 퇴실하신 지가 꽤 되셨어요."]

아버지와 같이 사무실을 얻었다는 김 씨의 이름, 현재 당 대표 격인 김정기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 직무대행의 인물 정보에 올라있는 아들 이름과 같습니다.

[창업지원센터 관리자/음성변조 : "(혹시 아까 아버님이 이 분 맞으시죠?) 네, 맞아요."]

김 직무대행은 지난해 민생당 경기도당 위원장을 지냈는데, 아들 업체에 준 용역은 경기도당이 의뢰한 것이었습니다.

취재팀은 아들 업체에 용역을 준 경위와 일도 안 하고 돈도 안 받았다는 아들 친구 업체에 입금을 했다고 회계 보고한 경위를 민생당에 여러 차례 질의했지만 명쾌한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김정기/민생당 비대위원장 공동직무대행 : "(아드님한테 일을 주신 거는...) 위법 아니잖아요. (아들 업체에서 어떤 일 하셨는지는 혹시 아세요?) 대변인하고 이야기하시라고요. 당무니까."]

민생당이 지난해 받은 경상보조금은 9억 2천여만 원.

당비 등을 합친 순 수입의 절반이 넘습니다.

선관위는 지난해 민생당 회계보고 내역을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고, 경찰도 관련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 조은경 조원준/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채상우
  • [단독] 아들·아들 친구 업체에 수상한 용역비…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22-06-22 21:23:26
    • 수정2022-06-23 14:03:44
    뉴스 9
[앵커]

이런 선거보조금과는 별도로 각 정당엔 당 운영을 돕기 위한 경상보조금이 지급됩니다.

민생당에도 해마다 9억원 넘는 보조금이 지급됐는데 여기서도 수상한 흐름이 확인됐습니다.

당에서 당 대표 아들 업체에 업무 용역을 준 정황이 드러난 건데요.

경찰도 수사에 나섰습니다.

조지현 기자가 단독 보도 이어갑니다.

[리포트]

지난해 민생당 회계보고서입니다.

이 보고서와 선관위에 낸 지출 증빙자료를 대조하면서 확인하던 중, 보고서와 영수증에 적힌 사업자 번호가 다른 업체 한 곳를 발견했습니다.

청년정치인식 조사를 의뢰하고 385만 원을 지급했다고 돼있는데, 어떤 곳인지 찾아가 보겠습니다.

회계보고서에 적힌 주소지, 한 아파트입니다.

담당자에게 어떤 업체인지, 무슨 일을 했는지 묻자 이렇게 얘기합니다.

[A 용역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설문조사인가 하려고 했다가 하루 만에 바로 폐업을 했어요. (민생당에서 입금을 했다고 제출을 하셔 가지고….) 돈 받은 게 1원도 없어요. 하려고 했다가 바로 지웠다니까요."]

용역은 조기축구회에서 만난 친구가 제안했다고 했습니다.

[A 용역업체 관계자 : "친구가 같이해볼래, 라고 제의를 해서 해보자고 했다가 잘 아는 분야가 아니니까 그냥 못 하겠다…."]

제안을 했다는 친구, 김 모 씨를 민생당 지출 증빙서류에서 찾아봤습니다.

지난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다른 업체를 통해 용역 3건을 하고 천5백만 원을 받은 걸로 나옵니다.

청소 용역, 당원 모집, 문서 작업 등 분야가 다양합니다.

주소지를 찾아가 보니 마스크 관련 용품을 파는 업체였다고 합니다.

[창업지원센터 관리자/음성변조 : "젊은 친구분이 마스크 제작하면서, 아버님이 오셔 가지고 같이 이렇게 좀 해보겠다고…. 퇴실하신 지가 꽤 되셨어요."]

아버지와 같이 사무실을 얻었다는 김 씨의 이름, 현재 당 대표 격인 김정기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 직무대행의 인물 정보에 올라있는 아들 이름과 같습니다.

[창업지원센터 관리자/음성변조 : "(혹시 아까 아버님이 이 분 맞으시죠?) 네, 맞아요."]

김 직무대행은 지난해 민생당 경기도당 위원장을 지냈는데, 아들 업체에 준 용역은 경기도당이 의뢰한 것이었습니다.

취재팀은 아들 업체에 용역을 준 경위와 일도 안 하고 돈도 안 받았다는 아들 친구 업체에 입금을 했다고 회계 보고한 경위를 민생당에 여러 차례 질의했지만 명쾌한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김정기/민생당 비대위원장 공동직무대행 : "(아드님한테 일을 주신 거는...) 위법 아니잖아요. (아들 업체에서 어떤 일 하셨는지는 혹시 아세요?) 대변인하고 이야기하시라고요. 당무니까."]

민생당이 지난해 받은 경상보조금은 9억 2천여만 원.

당비 등을 합친 순 수입의 절반이 넘습니다.

선관위는 지난해 민생당 회계보고 내역을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고, 경찰도 관련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조지현입니다.

촬영기자:김상민 조은경 조원준/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채상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