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한미일 정상회담, 北 위협에 초점…대북 경제 압박 논의”
입력 2022.06.29 (06:11) 수정 2022.06.29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의 의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대응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미 백악관이 전했습니다.

다음주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한국을 찾아 북한을 경제적으로 압박할 수 있는 추가 제재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게 된 한미일 정상 회담에 대해 미 백악관은 세 나라 지도자가 오랜만에 마주앉게 됐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은 고강도의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기내브리핑 : "북한이 장기간 고강도 미사일 실험과 도발을 해온 바, 북한의 지속적 위협에 (논의) 초점이 맞춰질 겁니다."]

이어 바이든 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 수단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올 들어서만 31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데 이어 7차 핵실험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되는 북한의 자금줄을 끊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는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다음주 한국을 방문해 한국 재무당국과 추가 대북 제재를 실질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이 (제재를 피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수입원을 강구해온 만큼, 우리도 그러한 자금줄을 끊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찾아낼 필요가 있습니다."]

미 백악관은 이와 함께 서방의 군사동맹인 나토가 새로 전략개념으로 명시한 중국의 도전에 대한 논의도 한미일 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
  • 미 “한미일 정상회담, 北 위협에 초점…대북 경제 압박 논의”
    • 입력 2022-06-29 06:11:17
    • 수정2022-06-29 07:57:26
    뉴스광장 1부
[앵커]

오늘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의 의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대응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미 백악관이 전했습니다.

다음주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한국을 찾아 북한을 경제적으로 압박할 수 있는 추가 제재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워싱턴 김양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리게 된 한미일 정상 회담에 대해 미 백악관은 세 나라 지도자가 오랜만에 마주앉게 됐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일 정상회담은 고강도의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기내브리핑 : "북한이 장기간 고강도 미사일 실험과 도발을 해온 바, 북한의 지속적 위협에 (논의) 초점이 맞춰질 겁니다."]

이어 바이든 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 수단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올 들어서만 31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데 이어 7차 핵실험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되는 북한의 자금줄을 끊겠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는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다음주 한국을 방문해 한국 재무당국과 추가 대북 제재를 실질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이 (제재를 피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수입원을 강구해온 만큼, 우리도 그러한 자금줄을 끊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찾아낼 필요가 있습니다."]

미 백악관은 이와 함께 서방의 군사동맹인 나토가 새로 전략개념으로 명시한 중국의 도전에 대한 논의도 한미일 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양순입니다.

촬영기자:오범석/영상편집:김철/자료조사:이세영 권나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