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지방 장맛비 계속…탄천 등 홍수주의보
입력 2022.06.30 (12:46) 수정 2022.06.30 (14: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부지방 곳곳에 장맛비를 뿌리던 비구름대가 서서히 북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비 상황이 어떤지, 앞으로는 얼마나 내릴지 짚어봅니다.

다시 KBS 재난미디어센터로 갑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 호우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현장 모습을 KBS재난감시 CCTV로 보시면요.

이곳은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구리의 왕숙천입니다.

세찬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면서 물이 불어나 하천변이 잠긴 채 수위도 높고, 유속도 빠른 걸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천 진관교 지점과 서울 탄천 대곡교 지점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상탭니다.

레이더 영상으로 비구름의 이동 살펴보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계속해서 지금도 중부지방으로 계속 유입되고 있습니다.

특히 충남 서산에는 오늘 한때 시간당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붉은색의 비구름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지역인데요.

밤사이 충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는 지금은 수도권과 충북, 강원 지역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12시 기준으로 경기 파주에 시간당 59mm, 경기 양주에 50mm, 경기 연천에도 43mm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앵커]

오전 내내 내린 비는 이제 소강상태에 접어드는 것 같은데, 앞으로의 비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오늘 오후부터 비는 다소 약해지고, 장마전선은 점차 북쪽으로 이동하겠습니다.

하지만 가장자리에 걸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까지도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일주일 이어진 장마기간에 붉게 표시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이미 35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지반이 매우 약해져서 현재 경기도 양평군 등 10곳에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고, 충남 아산과 당진, 경기도 여주에는 산사태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산사태 위험 지역에 계시다면 위험 징후를 잘 살피시고, 미리 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중부지방 하천 곳곳에서 침수피해도 잇따르고 있는데요.

지난 2020년 여름 서울 도림천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한 명이 숨졌습니다.

평소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곳이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가장 위험한 곳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이렇게 비가 계속 올 때는 하천이나 강 주변에는 절대 접근하지 않으셔야 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중부지방 장맛비 계속…탄천 등 홍수주의보
    • 입력 2022-06-30 12:46:55
    • 수정2022-06-30 14:09:38
    뉴스 12
[앵커]

중부지방 곳곳에 장맛비를 뿌리던 비구름대가 서서히 북상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비 상황이 어떤지, 앞으로는 얼마나 내릴지 짚어봅니다.

다시 KBS 재난미디어센터로 갑니다.

김민경 기자, 지금 호우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현장 모습을 KBS재난감시 CCTV로 보시면요.

이곳은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기도 구리의 왕숙천입니다.

세찬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면서 물이 불어나 하천변이 잠긴 채 수위도 높고, 유속도 빠른 걸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왕숙천 진관교 지점과 서울 탄천 대곡교 지점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상탭니다.

레이더 영상으로 비구름의 이동 살펴보겠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계속해서 지금도 중부지방으로 계속 유입되고 있습니다.

특히 충남 서산에는 오늘 한때 시간당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 붉은색의 비구름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지역인데요.

밤사이 충남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린 구름대는 지금은 수도권과 충북, 강원 지역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12시 기준으로 경기 파주에 시간당 59mm, 경기 양주에 50mm, 경기 연천에도 43mm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앵커]

오전 내내 내린 비는 이제 소강상태에 접어드는 것 같은데, 앞으로의 비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슈퍼컴퓨터 예측을 보면 오늘 오후부터 비는 다소 약해지고, 장마전선은 점차 북쪽으로 이동하겠습니다.

하지만 가장자리에 걸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내일까지도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일주일 이어진 장마기간에 붉게 표시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이미 35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지반이 매우 약해져서 현재 경기도 양평군 등 10곳에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고, 충남 아산과 당진, 경기도 여주에는 산사태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산사태 위험 지역에 계시다면 위험 징후를 잘 살피시고, 미리 대비하시는 게 좋습니다.

중부지방 하천 곳곳에서 침수피해도 잇따르고 있는데요.

지난 2020년 여름 서울 도림천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한 명이 숨졌습니다.

평소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곳이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가장 위험한 곳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이렇게 비가 계속 올 때는 하천이나 강 주변에는 절대 접근하지 않으셔야 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