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김연경 “한국 여자배구 경쟁력 키워야”
입력 2022.07.09 (06:48) 수정 2022.07.09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이 흥국생명 입단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복귀 소감을 밝혔습니다.

여자 배구 발전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는데요.

문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외 구단의 제의를 뿌리치고 김연경이 국내 무대로 돌아온 이유는 팬들과 향후 자신의 진로를 위해서였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배구에 관련된 일들, 도움이 될 만한 일들을 하기 위함이기 때문에 많은 분이 좋게 지켜봐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35살로 선수 생활도 막바지에 접어든 만큼 김연경의 머릿속엔 후배들을 위한 걱정이 가득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이 발리볼 네이션스리그에서 전패를 기록하는 부진을 지켜봤다며 국제 경쟁력 확보를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결국 세계적인 무대에서 경쟁하려면 스피드 있는 배구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평소 담아뒀던 소신 발언도 있었습니다.

여자 배구가 한 뼘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남자와 큰 차이를 보이는 샐러리캡 등 환경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선수들이 더 좋은 대우를 받고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한다면 너무 좋을 것 같고 앞으로도 그렇게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두 시즌 만에 V리그로 돌아온 김연경은 현대건설 등 강팀들이 많아 쉽게 우승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몸 상태가 올라오지 않아 이번 서머 매치엔 나오지 않는 김연경의 복귀전은 다음 달 13일부터 펼쳐지는 코보컵이 유력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신승기
  • 돌아온 김연경 “한국 여자배구 경쟁력 키워야”
    • 입력 2022-07-09 06:48:57
    • 수정2022-07-09 07:02:22
    뉴스광장 1부
[앵커]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이 흥국생명 입단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복귀 소감을 밝혔습니다.

여자 배구 발전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는데요.

문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외 구단의 제의를 뿌리치고 김연경이 국내 무대로 돌아온 이유는 팬들과 향후 자신의 진로를 위해서였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배구에 관련된 일들, 도움이 될 만한 일들을 하기 위함이기 때문에 많은 분이 좋게 지켜봐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35살로 선수 생활도 막바지에 접어든 만큼 김연경의 머릿속엔 후배들을 위한 걱정이 가득했습니다.

특히 여자 대표팀이 발리볼 네이션스리그에서 전패를 기록하는 부진을 지켜봤다며 국제 경쟁력 확보를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결국 세계적인 무대에서 경쟁하려면 스피드 있는 배구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평소 담아뒀던 소신 발언도 있었습니다.

여자 배구가 한 뼘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남자와 큰 차이를 보이는 샐러리캡 등 환경이 개선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선수들이 더 좋은 대우를 받고 좋은 환경에서 배구를 한다면 너무 좋을 것 같고 앞으로도 그렇게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두 시즌 만에 V리그로 돌아온 김연경은 현대건설 등 강팀들이 많아 쉽게 우승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몸 상태가 올라오지 않아 이번 서머 매치엔 나오지 않는 김연경의 복귀전은 다음 달 13일부터 펼쳐지는 코보컵이 유력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이호/영상편집:신승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