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도 이미 ‘데드크로스’…인구 감소 어쩌나?
입력 2022.07.11 (19:13) 수정 2022.07.11 (20:02)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은 '인구의 날'인데요.

지역의 인구감소 문제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제는 농어촌 지역뿐 아니라 대전 같은 도시도 예외가 아닙니다

2018년 150만이 무너진 뒤 144만 명대까지 줄면서 20년 전으로 퇴보했는데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이른바 '데드크로스' 현상까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송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말 현재 대전시 인구는 144만 8천401명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인구가 145만 2천251명이었으니까 올해도 3천800명 넘게 계속 줄고 있는 겁니다.

대전 인구는 2013년 153.3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이듬해부터 9년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만 명 정도씩 인구가 줄고 있는데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장래인구 추계를 보면 2050년 대전의 예상 인구는 125만 명으로 지금보다도 20만 명 더 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정경석/대전세종연구원 혁신공간연구실장 : "수도권으로 역유출 문제가 지금 심화되고 있거든요. 세종시에서 5생활권과 6생활권에 신규주택 물량이 공급되면 거기에 따라 주거 전이가 또 일어남으로 인해서…."]

더욱 걱정스러운 건 사망자가 출생자보다 많아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데드크로스' 현상도 본격화됐다는 점입니다.

대전의 '데드크로스'는 재작년 처음 관측된 뒤 지난해에는 5배 넘게 늘었습니다.

'데드크로스'는 곧바로 생산력 감소로 이어지는데 실제 15살에서 64살 사이 대전의 생산연령인구는 2020년 110만 명에서 30년 뒤 66만 명으로 40% 넘게 줄어들 전망입니다.

대전시는 이에 따라 청년 인구 유입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에 시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이장우/대전시장 : "청년들한테 일자리, 주거, 여가 이런 것들이 아주 매력적인 도시가 돼야 청년들이 대전에 모인다."]

또 3살~5살 유아 무상교육을 위해 교육청과 협의에 들어가는 등 보육정책 전반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대전도 이미 ‘데드크로스’…인구 감소 어쩌나?
    • 입력 2022-07-11 19:13:38
    • 수정2022-07-11 20:02:25
    뉴스7(대전)
[앵커]

오늘은 '인구의 날'인데요.

지역의 인구감소 문제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이제는 농어촌 지역뿐 아니라 대전 같은 도시도 예외가 아닙니다

2018년 150만이 무너진 뒤 144만 명대까지 줄면서 20년 전으로 퇴보했는데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이른바 '데드크로스' 현상까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송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말 현재 대전시 인구는 144만 8천401명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인구가 145만 2천251명이었으니까 올해도 3천800명 넘게 계속 줄고 있는 겁니다.

대전 인구는 2013년 153.3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이듬해부터 9년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만 명 정도씩 인구가 줄고 있는데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장래인구 추계를 보면 2050년 대전의 예상 인구는 125만 명으로 지금보다도 20만 명 더 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정경석/대전세종연구원 혁신공간연구실장 : "수도권으로 역유출 문제가 지금 심화되고 있거든요. 세종시에서 5생활권과 6생활권에 신규주택 물량이 공급되면 거기에 따라 주거 전이가 또 일어남으로 인해서…."]

더욱 걱정스러운 건 사망자가 출생자보다 많아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데드크로스' 현상도 본격화됐다는 점입니다.

대전의 '데드크로스'는 재작년 처음 관측된 뒤 지난해에는 5배 넘게 늘었습니다.

'데드크로스'는 곧바로 생산력 감소로 이어지는데 실제 15살에서 64살 사이 대전의 생산연령인구는 2020년 110만 명에서 30년 뒤 66만 명으로 40% 넘게 줄어들 전망입니다.

대전시는 이에 따라 청년 인구 유입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에 시정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이장우/대전시장 : "청년들한테 일자리, 주거, 여가 이런 것들이 아주 매력적인 도시가 돼야 청년들이 대전에 모인다."]

또 3살~5살 유아 무상교육을 위해 교육청과 협의에 들어가는 등 보육정책 전반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