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유가에 ‘가짜석유’·‘무등록 거래’…6명 적발
입력 2022.07.11 (19:28) 수정 2022.07.11 (20: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가가 고공행진을 하면서 가짜 석유를 팔거나 출처 모를 석유를 파는 업자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경유값이 급등하면서 등유를 대형트럭에 넣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는데 이상한 점이 눈에 띕니다.

차량 주유구가 아닌 뒷좌석 문을 열고 기름을 넣고 있습니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이 차 뒷좌석에는 플라스틱 저장탱크가 놓여 있었습니다.

경유값이 급등하자 덤프트럭 기사가 주유소에서 이 탱크에 등유를 넣어 간 뒤 다시 덤프트럭에 재주유한 겁니다.

[덤프트럭 기사 : "(이 차는 경유가 들어가는 차잖아요. 왜 석유, 등유를 넣었나요?) 기름값이 요새 너무 비싸니까요."]

이렇게 등유를 변칙 판매한 주유업자도 적발됐습니다.

[주유업자 : "(어떻게 보면 주유소에서는 간접판매가 되거든요.) 저희도 그 이후에 여기다 경고판도 부착을 했고요."]

저렴한 난방용 등유 70%와 경유 30%를 섞은 가짜석유 22만 리터를 제조해 판 판매업자도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무등록업자로부터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경유 143만 리터를 구매해 판 업자 등 모두 6명을 적발했습니다.

이들이 유통시킨 석유제품은 2백리터 드럼통 만 3천 개가량인 254만 리터, 시가 53억 원 상당입니다.

[김영수/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 "차량의 안전사고는 물론 인체에 유해가스 배출로 환경을 환경오염을 일으켜 국민 건강을 해치고 국가 세수의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여 그 폐해가 큰 범죄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무자료 거래 업자들에 대해서는 국세청에 통보해 탈루 세금을 추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고유가에 ‘가짜석유’·‘무등록 거래’…6명 적발
    • 입력 2022-07-11 19:28:03
    • 수정2022-07-11 20:20:14
    뉴스 7
[앵커]

유가가 고공행진을 하면서 가짜 석유를 팔거나 출처 모를 석유를 파는 업자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경유값이 급등하면서 등유를 대형트럭에 넣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는데 이상한 점이 눈에 띕니다.

차량 주유구가 아닌 뒷좌석 문을 열고 기름을 넣고 있습니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이 차 뒷좌석에는 플라스틱 저장탱크가 놓여 있었습니다.

경유값이 급등하자 덤프트럭 기사가 주유소에서 이 탱크에 등유를 넣어 간 뒤 다시 덤프트럭에 재주유한 겁니다.

[덤프트럭 기사 : "(이 차는 경유가 들어가는 차잖아요. 왜 석유, 등유를 넣었나요?) 기름값이 요새 너무 비싸니까요."]

이렇게 등유를 변칙 판매한 주유업자도 적발됐습니다.

[주유업자 : "(어떻게 보면 주유소에서는 간접판매가 되거든요.) 저희도 그 이후에 여기다 경고판도 부착을 했고요."]

저렴한 난방용 등유 70%와 경유 30%를 섞은 가짜석유 22만 리터를 제조해 판 판매업자도 적발됐습니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무등록업자로부터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경유 143만 리터를 구매해 판 업자 등 모두 6명을 적발했습니다.

이들이 유통시킨 석유제품은 2백리터 드럼통 만 3천 개가량인 254만 리터, 시가 53억 원 상당입니다.

[김영수/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 : "차량의 안전사고는 물론 인체에 유해가스 배출로 환경을 환경오염을 일으켜 국민 건강을 해치고 국가 세수의 막대한 손실을 초래하여 그 폐해가 큰 범죄입니다."]

이번에 적발된 무자료 거래 업자들에 대해서는 국세청에 통보해 탈루 세금을 추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