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회용품 줄이기”…선두에 선 사회적 기업
입력 2022.07.15 (10:34) 수정 2022.07.15 (10:40)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하면서 쓰레기 처리 등의 환경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데요.

더불어사는 사회적경제 연속기획 순서, 오늘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 사회에 작은 변화를 만들어가는 사회적 기업들의 활동을 취재했습니다.

보도에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친환경 제품과 채식주의 음식을 판매하는 카페입니다.

일회용품을 쓰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직접 장바구니나 유리병 같은 용기를 가져 와야 합니다.

생활용품 등은 필요한 양 만큼만 덜어서 살 수 있습니다.

2년 전 대구에 처음 문을 열었는데, 환경을 생각해 작은 불편은 감수하겠다는 소비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강경민/친환경 카페 대표 : "우리가 지속가능과 환경을 위한 라이프스타일이 조금 더 보통의 생활양식처럼 사람들에게 익숙하게 확산되기를 바라면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이 친환경 카페도 일회용컵 대신 자신의 용기를 직접 가져오는 고객이 주류입니다.

이 협동조합은 아예 재사용하는 컵을 자체 제작했습니다.

사용한 컵을 수거해 세척하고 다시 공급하는 순환시스템도 구축했습니다.

또 이를 가맹점 사업과 연계해 더불어사는 삶의 가치를 확산해 가고 있습니다.

[김지영/소셜글루브협동조합 이사 : "사회적경제 4곳이 협업을 해서 지역에 뭔가 의미있는 일을 해보자…. 프랜차이징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통해서 이익이 아닌 사회적가치가 좀 확산되는 모델로…."]

최근 환경에 대한 위기의식이 커지면서 생활 속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움직임이 지역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오용석/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 : "기후위기에 대응을 하면서도 사업적으로 성공적인 모델이 나오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고, 그런 방식의 전환이 이뤄져야 일상생활에서 지속가능한 전환이 가능할 것이다."]

이웃과 환경을 생각하는 작은 변화의 발걸음, 사회적 기업들이 그 선두에 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 “일회용품 줄이기”…선두에 선 사회적 기업
    • 입력 2022-07-15 10:34:53
    • 수정2022-07-15 10:40:11
    930뉴스(대구)
[앵커]

코로나19로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하면서 쓰레기 처리 등의 환경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데요.

더불어사는 사회적경제 연속기획 순서, 오늘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우리 사회에 작은 변화를 만들어가는 사회적 기업들의 활동을 취재했습니다.

보도에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친환경 제품과 채식주의 음식을 판매하는 카페입니다.

일회용품을 쓰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직접 장바구니나 유리병 같은 용기를 가져 와야 합니다.

생활용품 등은 필요한 양 만큼만 덜어서 살 수 있습니다.

2년 전 대구에 처음 문을 열었는데, 환경을 생각해 작은 불편은 감수하겠다는 소비자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강경민/친환경 카페 대표 : "우리가 지속가능과 환경을 위한 라이프스타일이 조금 더 보통의 생활양식처럼 사람들에게 익숙하게 확산되기를 바라면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이 친환경 카페도 일회용컵 대신 자신의 용기를 직접 가져오는 고객이 주류입니다.

이 협동조합은 아예 재사용하는 컵을 자체 제작했습니다.

사용한 컵을 수거해 세척하고 다시 공급하는 순환시스템도 구축했습니다.

또 이를 가맹점 사업과 연계해 더불어사는 삶의 가치를 확산해 가고 있습니다.

[김지영/소셜글루브협동조합 이사 : "사회적경제 4곳이 협업을 해서 지역에 뭔가 의미있는 일을 해보자…. 프랜차이징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통해서 이익이 아닌 사회적가치가 좀 확산되는 모델로…."]

최근 환경에 대한 위기의식이 커지면서 생활 속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움직임이 지역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오용석/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 : "기후위기에 대응을 하면서도 사업적으로 성공적인 모델이 나오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고, 그런 방식의 전환이 이뤄져야 일상생활에서 지속가능한 전환이 가능할 것이다."]

이웃과 환경을 생각하는 작은 변화의 발걸음, 사회적 기업들이 그 선두에 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김석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