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달러 환율 1,320원도 넘어서…증시는 혼조세
입력 2022.07.15 (17:09) 수정 2022.07.15 (19:4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거침없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환율이 어제보다 10원 넘게 오르며 1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스피가 한때 2,300선 아래로 떨어지는 등 우리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달러 환율이 1,320원 선까지 넘어섰습니다.

오늘 원·달러 환율은 어제보다 14원 오른 1,326원 10전에 마감했습니다.

종가 기준 2009년 4월 이후 최고치입니다.

미국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더 빠르게, 더 큰 폭으로 인상할 거란 우려가 달러 강세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9.1% 올라 41년 만에 상승 폭이 가장 컸습니다.

이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1%p 올리는 고강도 긴축 행보를 보일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코스피는 장 초반 1% 넘게 하락하며 2,293.45를 기록해, 장중 한 때 2,300선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장 초반부터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외국인 투자자금 이탈과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겁니다.

하지만 오후부터 외국인이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코스피는 어제보다 0.37% 오른 2,330.9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600억 원 넘게 순매수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2,600억 원, 21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반면, 어제까지 이틀째 상승세를 보이던 코스닥지수는 약세로 돌아섰습니다.

코스닥지수는 0.48% 내린 762.39로 장을 마쳤습니다.

전문가들은 다다음 주로 예정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결정 회의 때까지는 우리 환율 시장과 증시가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 원·달러 환율 1,320원도 넘어서…증시는 혼조세
    • 입력 2022-07-15 17:09:05
    • 수정2022-07-15 19:45:24
    뉴스 5
[앵커]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거침없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환율이 어제보다 10원 넘게 오르며 1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스피가 한때 2,300선 아래로 떨어지는 등 우리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달러 환율이 1,320원 선까지 넘어섰습니다.

오늘 원·달러 환율은 어제보다 14원 오른 1,326원 10전에 마감했습니다.

종가 기준 2009년 4월 이후 최고치입니다.

미국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더 빠르게, 더 큰 폭으로 인상할 거란 우려가 달러 강세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9.1% 올라 41년 만에 상승 폭이 가장 컸습니다.

이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1%p 올리는 고강도 긴축 행보를 보일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습니다.

코스피는 장 초반 1% 넘게 하락하며 2,293.45를 기록해, 장중 한 때 2,300선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장 초반부터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외국인 투자자금 이탈과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겁니다.

하지만 오후부터 외국인이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코스피는 어제보다 0.37% 오른 2,330.9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600억 원 넘게 순매수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2,600억 원, 210억 원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반면, 어제까지 이틀째 상승세를 보이던 코스닥지수는 약세로 돌아섰습니다.

코스닥지수는 0.48% 내린 762.39로 장을 마쳤습니다.

전문가들은 다다음 주로 예정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결정 회의 때까지는 우리 환율 시장과 증시가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