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혁 “후회 없는 경기”…더 높은 비상 꿈꾼다
입력 2022.07.22 (07:01) 수정 2022.07.22 (07: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쓴 높이뛰기의 우상혁이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고 돌아왔습니다.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면서도 더 높은 비상을 다짐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메달을 목에 건 우상혁은 '스마일 점퍼' 답게 밝은 미소로 쏟아지는 축하에 화답했습니다.

어머니로부터도 꽃다발을 받으며 한국 육상 최고의 순간을 회상했습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2m 30cm까지는) '어 좀 괜찮네' 이런 생각으로 뛰었는데 2m 33cm 1차 뛰고 몸이 좀 무거운 편이라고 느낌이 와서, (바에) 걸리더라도 원하는 동작과 후회 없는 생각을 갖고 뛰자고 했죠."]

'현역 최강' 바심과 펼친 우승 경쟁은 더 많이 성장해야겠다고 느낀 커다란 자극으로 다가왔습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바심이) 이를 갈고 나왔구나라는 생각이 확실히 들었고요, 저도 이를 갈았지만 경험치를 보면 확실히 부족한 부분이 있거든요."]

우상혁은 더 높은 비상을 꿈꾸며 도전을 계속합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언제나 2미터 40cm를 뛸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2024년 파리 올림픽 찍고 (2025년) 도쿄(세계선수권)까지 마무리하면 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상혁은 다음달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해 한국 육상 역사의 '새로고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권혁락
  • 우상혁 “후회 없는 경기”…더 높은 비상 꿈꾼다
    • 입력 2022-07-22 07:01:03
    • 수정2022-07-22 07:52:52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쓴 높이뛰기의 우상혁이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목에 걸고 돌아왔습니다.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면서도 더 높은 비상을 다짐했습니다.

허솔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메달을 목에 건 우상혁은 '스마일 점퍼' 답게 밝은 미소로 쏟아지는 축하에 화답했습니다.

어머니로부터도 꽃다발을 받으며 한국 육상 최고의 순간을 회상했습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2m 30cm까지는) '어 좀 괜찮네' 이런 생각으로 뛰었는데 2m 33cm 1차 뛰고 몸이 좀 무거운 편이라고 느낌이 와서, (바에) 걸리더라도 원하는 동작과 후회 없는 생각을 갖고 뛰자고 했죠."]

'현역 최강' 바심과 펼친 우승 경쟁은 더 많이 성장해야겠다고 느낀 커다란 자극으로 다가왔습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바심이) 이를 갈고 나왔구나라는 생각이 확실히 들었고요, 저도 이를 갈았지만 경험치를 보면 확실히 부족한 부분이 있거든요."]

우상혁은 더 높은 비상을 꿈꾸며 도전을 계속합니다.

[우상혁/육상 국가대표 : "언제나 2미터 40cm를 뛸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2024년 파리 올림픽 찍고 (2025년) 도쿄(세계선수권)까지 마무리하면 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상혁은 다음달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해 한국 육상 역사의 '새로고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권혁락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