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더뉴스] 브라질 브루마지뉴, ‘광산댐 붕괴 희생자 추모’ 축구장 위에 그린 그림
입력 2022.07.27 (10:55) 수정 2022.07.27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브라질 남동부 브루마지뉴의 한 마을 축구장!

이곳에 서로 악수를 하듯 단단히 맞잡은 두 개의 손 그림이 시선을 붙잡습니다.

대지를 캔버스 삼아 생분해성 페인트로 그린 이 대형 작품은 프랑스 출신의 그라피티 예술가 '세이프'의 솜씨입니다.

그는 2019년부터 전 세계 30여 개 도시를 돌며 평화와 화합의 가치를 강조하는 '손 그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데요.

특별하게 이번 그림은 2019년 1월 이곳 브루마지뉴에서 발생한 '광산 댐 붕괴 사고'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도 담았습니다.

당시 사고로 최소 270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됐는데요.

3년이 지난 지금도 제대로 된 피해 보상과 관련자 처벌을 위해 싸우고 있는 피해자 가족들은 그림이 완성된 이 날 대형 인간 사슬로 그림 주변을 둘러싸며 그날의 비극을 잊지 말아 달라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
  • [지구촌 더뉴스] 브라질 브루마지뉴, ‘광산댐 붕괴 희생자 추모’ 축구장 위에 그린 그림
    • 입력 2022-07-27 10:55:05
    • 수정2022-07-27 11:02:36
    지구촌뉴스
브라질 남동부 브루마지뉴의 한 마을 축구장!

이곳에 서로 악수를 하듯 단단히 맞잡은 두 개의 손 그림이 시선을 붙잡습니다.

대지를 캔버스 삼아 생분해성 페인트로 그린 이 대형 작품은 프랑스 출신의 그라피티 예술가 '세이프'의 솜씨입니다.

그는 2019년부터 전 세계 30여 개 도시를 돌며 평화와 화합의 가치를 강조하는 '손 그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데요.

특별하게 이번 그림은 2019년 1월 이곳 브루마지뉴에서 발생한 '광산 댐 붕괴 사고'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도 담았습니다.

당시 사고로 최소 270여 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됐는데요.

3년이 지난 지금도 제대로 된 피해 보상과 관련자 처벌을 위해 싸우고 있는 피해자 가족들은 그림이 완성된 이 날 대형 인간 사슬로 그림 주변을 둘러싸며 그날의 비극을 잊지 말아 달라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