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같이경제] 인구 감소 “지자체 주도의 일자리 정책으로 해결해야”
입력 2022.08.04 (19:16) 수정 2022.08.04 (19:5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물가는 계속 오르고, 투자를 하더라도 변동성이 심해 불안한 시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요한 것이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일자리입니다.

불안정한 경기 속에 대구의 현재 일자리 상황과 향후 고용 대책을 같이 경제에서 알아봤습니다.

지난 6월 대구의 고용률은 59.4%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0.4%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실업률은 2.8%로 1.1%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고용률이 올라가고 실업률은 낮아지면서 고용상황이 좋아진 것처럼 보이지만 속내는 그렇지 않습니다.

고용률은 15살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의 비율로 계산되는데 이번 고용률 상승이 취업자 증가로 인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취업자 수는 4천여 명 줄었고 15살 이상 인구는 만8천여 명이나 더 많이 줄면서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겁니다.

실업률 역시 경제활동인구와 실업자가 동시에 줄면서 개선된 것처럼 착시 현상을 보였습니다.

[강태경/동북지방통계청 고용통계팀장 : "고용률과 실업률 지표를 동시에 볼 필요가 있는데요. 지표는 인구 변화, 취업자 증감, 실업자와 비경제활동 인구 간의 이동 등 다양한 원인들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원인들에 대한 이해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같은 현상은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대구의 상황을 그대로 대변하고 있습니다.

대구의 인구는 지난해 6월보다 2만2천여 명 줄었고 2020년 6월보다는 5만2천여 명 줄었습니다.

특히 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는 15살에서 64살 사이의 인구는 지난해보다 3만9백여 명, 2020년보다는 6만7천여 명 줄었습니다.

[김용현/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일자리 전체를 대표할 수 있는 그런 인구가, 큰 포션(부분)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대책이 굉장히 필요한데 아주 큰 프로젝트 이런 것을 지역에 유치해야 된다든지, 정부도 그런 쪽으로 발을 돌려야..."]

이같은 인구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제안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인구수를 유지시키고 청년 인구를 유입시키기 위해서는 소위 MZ세대가 선호하는 일자리가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사 결과 MZ세대는 여성 노동자의 비율이 높아졌고 사무직을 선호하며, 특히 직업선택의 기준에 있어 근무시간과 노동환경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이에 적합한 일자리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한국은행은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그동안의 일자리 정책은 대부분 중앙정부의 주도로 지방정부는 지원만 했을 뿐이지만 지역마다 노동시장의 특색이 다른 만큼 지방정부가 일자리 정책을 주도해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대구의 경우 지역 대졸자의 유출 비율이 높기 때문에 자치단체가 우선 직업훈련 기반시설을 재정비해 취업률을 높이는 쪽으로 인구 유출을 막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성우/한국은행대구경북본부 경제조사팀 과장 : "현재 일자리 정책을 보면 정부가 밑그림을 수립하고 지자체는 그 계획된 대로 실행하는 역할에 그치고 있습니다. 지자체가 좀 더 주도권을 가지고 지역에 직업구조가 변하는 양상에 맞춰서 실제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경제활동인구의 유출이 지목된 만큼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 정책이 필요합니다.

같이 경제 김재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그래픽:인푸름
  • [같이경제] 인구 감소 “지자체 주도의 일자리 정책으로 해결해야”
    • 입력 2022-08-04 19:16:31
    • 수정2022-08-04 19:56:07
    뉴스7(대구)
물가는 계속 오르고, 투자를 하더라도 변동성이 심해 불안한 시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요한 것이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일자리입니다.

불안정한 경기 속에 대구의 현재 일자리 상황과 향후 고용 대책을 같이 경제에서 알아봤습니다.

지난 6월 대구의 고용률은 59.4%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0.4%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실업률은 2.8%로 1.1%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고용률이 올라가고 실업률은 낮아지면서 고용상황이 좋아진 것처럼 보이지만 속내는 그렇지 않습니다.

고용률은 15살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의 비율로 계산되는데 이번 고용률 상승이 취업자 증가로 인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취업자 수는 4천여 명 줄었고 15살 이상 인구는 만8천여 명이나 더 많이 줄면서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겁니다.

실업률 역시 경제활동인구와 실업자가 동시에 줄면서 개선된 것처럼 착시 현상을 보였습니다.

[강태경/동북지방통계청 고용통계팀장 : "고용률과 실업률 지표를 동시에 볼 필요가 있는데요. 지표는 인구 변화, 취업자 증감, 실업자와 비경제활동 인구 간의 이동 등 다양한 원인들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원인들에 대한 이해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같은 현상은 인구 감소를 겪고 있는 대구의 상황을 그대로 대변하고 있습니다.

대구의 인구는 지난해 6월보다 2만2천여 명 줄었고 2020년 6월보다는 5만2천여 명 줄었습니다.

특히 경제활동인구로 분류되는 15살에서 64살 사이의 인구는 지난해보다 3만9백여 명, 2020년보다는 6만7천여 명 줄었습니다.

[김용현/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일자리 전체를 대표할 수 있는 그런 인구가, 큰 포션(부분)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대책이 굉장히 필요한데 아주 큰 프로젝트 이런 것을 지역에 유치해야 된다든지, 정부도 그런 쪽으로 발을 돌려야..."]

이같은 인구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과 관련한 제안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인구수를 유지시키고 청년 인구를 유입시키기 위해서는 소위 MZ세대가 선호하는 일자리가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사 결과 MZ세대는 여성 노동자의 비율이 높아졌고 사무직을 선호하며, 특히 직업선택의 기준에 있어 근무시간과 노동환경 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이에 적합한 일자리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한국은행은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그동안의 일자리 정책은 대부분 중앙정부의 주도로 지방정부는 지원만 했을 뿐이지만 지역마다 노동시장의 특색이 다른 만큼 지방정부가 일자리 정책을 주도해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대구의 경우 지역 대졸자의 유출 비율이 높기 때문에 자치단체가 우선 직업훈련 기반시설을 재정비해 취업률을 높이는 쪽으로 인구 유출을 막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성우/한국은행대구경북본부 경제조사팀 과장 : "현재 일자리 정책을 보면 정부가 밑그림을 수립하고 지자체는 그 계획된 대로 실행하는 역할에 그치고 있습니다. 지자체가 좀 더 주도권을 가지고 지역에 직업구조가 변하는 양상에 맞춰서 실제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습니다."]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로 경제활동인구의 유출이 지목된 만큼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 정책이 필요합니다.

같이 경제 김재노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그래픽:인푸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