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도 모르게 유료 서비스 가입”…이통사 계약 ‘낙제점’
입력 2022.08.04 (21:45) 수정 2022.08.04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동통신사 유료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낙제점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객 몰래 가입을 해놓거나 강요하는 사례가 많았는데 해지를 하려해도 방법이 까다로웠습니다.

최은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년 전 고등학생 아들의 스마트폰을 개통한 40대 주부.

알 수 없는 유료 서비스 요금으로 매달 만 원을 냈습니다.

[엄OO/유료 서비스 가입자 : "(대리점)이 제가 간 이후에 제 동의 없이 부가 서비스를 가입시켜 놓고."]

석 달 뒤에 자동 해지된다고 했지만, 거짓말이었습니다.

[엄OO/유료 서비스 가입자 : "몇 달 후에 보니까 해지가 되지도 않았고, 그 돌려주겠다던 부분이 입금되지도 않은 상태여서…."]

이동통신 3사 유료 서비스 가입자 절반 이상은 피해를 경험했다고 소비자원 설문조사에서 응답했습니다.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53.4점에 그쳤습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 가입을 강요했다, KT는 요금 등 중요 정보를 설명하지 않았다, LGU+의 경우 신청하지 않은 서비스에 가입했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문제는 이동통신사의 가입신청서입니다.

월 납부 요금을 합계로만 표시해, 유료 서비스 금액을 따로 알 수 없거나 판매자에게 따로 안내를 받도록 돼 있습니다.

[정혜운/한국소비자원 시장감시팀장 : "가입절차에서 부가서비스의 종류 요금 등 중요 사항에 대해 소비자에게 충분히 설명했는지 확인하기 어려워 개선이 필요했습니다."]

가입할 때 사전 정보 제공에 인색했고, 해지 방법은 까다로웠습니다.

이동통신사 2곳은 계약 당일 온라인으로는 해지할 수 없었고, 영업 시간내 전화 상담만 가능했습니다.

소비자원은 반납한 스마트폰을 보상하는 제도에서도 이동통신3사가 차감되는 수리 비용 등을 명확히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나도 모르게 유료 서비스 가입”…이통사 계약 ‘낙제점’
    • 입력 2022-08-04 21:45:30
    • 수정2022-08-04 22:08:20
    뉴스 9
[앵커]

이동통신사 유료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낙제점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객 몰래 가입을 해놓거나 강요하는 사례가 많았는데 해지를 하려해도 방법이 까다로웠습니다.

최은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년 전 고등학생 아들의 스마트폰을 개통한 40대 주부.

알 수 없는 유료 서비스 요금으로 매달 만 원을 냈습니다.

[엄OO/유료 서비스 가입자 : "(대리점)이 제가 간 이후에 제 동의 없이 부가 서비스를 가입시켜 놓고."]

석 달 뒤에 자동 해지된다고 했지만, 거짓말이었습니다.

[엄OO/유료 서비스 가입자 : "몇 달 후에 보니까 해지가 되지도 않았고, 그 돌려주겠다던 부분이 입금되지도 않은 상태여서…."]

이동통신 3사 유료 서비스 가입자 절반 이상은 피해를 경험했다고 소비자원 설문조사에서 응답했습니다.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53.4점에 그쳤습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 가입을 강요했다, KT는 요금 등 중요 정보를 설명하지 않았다, LGU+의 경우 신청하지 않은 서비스에 가입했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문제는 이동통신사의 가입신청서입니다.

월 납부 요금을 합계로만 표시해, 유료 서비스 금액을 따로 알 수 없거나 판매자에게 따로 안내를 받도록 돼 있습니다.

[정혜운/한국소비자원 시장감시팀장 : "가입절차에서 부가서비스의 종류 요금 등 중요 사항에 대해 소비자에게 충분히 설명했는지 확인하기 어려워 개선이 필요했습니다."]

가입할 때 사전 정보 제공에 인색했고, 해지 방법은 까다로웠습니다.

이동통신사 2곳은 계약 당일 온라인으로는 해지할 수 없었고, 영업 시간내 전화 상담만 가능했습니다.

소비자원은 반납한 스마트폰을 보상하는 제도에서도 이동통신3사가 차감되는 수리 비용 등을 명확히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