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집중호우…피해 속출
[특보] 수도권 집중호우…이 시각 중랑천
입력 2022.08.08 (22:12) 수정 2022.08.08 (23:1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하루 종일 돌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이어졌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물로 서울 중랑천 중랑교 등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고, 극심한 교통 혼잡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중랑천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은 기자! 지금 상황은 좀 어떻습니까?

[기자]

어두워서 잘 보이실지 모르겠지만,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중랑천인데요.

물이 불어나 주변 산책로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3시간 전쯤 이미 통제 수위를 넘어선 중랑천 중랑교에는 지금은 홍수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교 지점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져 접근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울 오금교와 대곡교 등의 수위도 올라가면서 홍수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서울과 경기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서울 동작과 서초 등 지역에는 시간당 100mm 넘는 집중호우가 내리는 등 폭이 좁고 길게 발달한 비구름이 수도권 곳곳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앵커]

퇴근길도 극심한 혼잡을 빚었는데, 지금도 통제되는 도로가 있죠?

[기자]

네, 제 뒤로 동부간선도로가 있습니다.

통행 중인 차량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데요.

저녁 6시 반부터 동부간선도로 양 방향 진출입로가 막히면서 지금도 전 구간의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저녁 8시쯤부터 서울 남부지역 곳곳에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그 영향으로 서울 강남대로 일부 구간 등 도로 곳곳은 물론 일부 지하철역도 물에 잠기는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심지와 접하고 있는 좁은 하천들도 언제든 범람할 수 있어 인근 주민들께서는 각별히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랑천에서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정재숙
  • [특보] 수도권 집중호우…이 시각 중랑천
    • 입력 2022-08-08 22:12:47
    • 수정2022-08-08 23:16:16
[앵커]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하루 종일 돌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이어졌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물로 서울 중랑천 중랑교 등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고, 극심한 교통 혼잡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중랑천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은 기자! 지금 상황은 좀 어떻습니까?

[기자]

어두워서 잘 보이실지 모르겠지만,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중랑천인데요.

물이 불어나 주변 산책로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3시간 전쯤 이미 통제 수위를 넘어선 중랑천 중랑교에는 지금은 홍수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경기 남양주시 진관교 지점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져 접근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울 오금교와 대곡교 등의 수위도 올라가면서 홍수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현재 서울과 경기 대부분 지역에는 호우 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서울 동작과 서초 등 지역에는 시간당 100mm 넘는 집중호우가 내리는 등 폭이 좁고 길게 발달한 비구름이 수도권 곳곳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앵커]

퇴근길도 극심한 혼잡을 빚었는데, 지금도 통제되는 도로가 있죠?

[기자]

네, 제 뒤로 동부간선도로가 있습니다.

통행 중인 차량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데요.

저녁 6시 반부터 동부간선도로 양 방향 진출입로가 막히면서 지금도 전 구간의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저녁 8시쯤부터 서울 남부지역 곳곳에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그 영향으로 서울 강남대로 일부 구간 등 도로 곳곳은 물론 일부 지하철역도 물에 잠기는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심지와 접하고 있는 좁은 하천들도 언제든 범람할 수 있어 인근 주민들께서는 각별히 주의하셔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중랑천에서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영상편집:정재숙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