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집중호우…피해 속출
[특보] 이 시각 잠수교…서울 시내도로 곳곳 통제
입력 2022.08.11 (10:14) 수정 2022.08.11 (10:21)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밤 사이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도로 곳곳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울 잠수교 앞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다예 기자,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잠수교는 여전히 물에 잠겨 있는 상태입니다.

잠수교 수위는 새벽 사이 조금 떨어졌다가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잠수교 수위는 8미터로, 차량 통제 기준보다 여전히 높은 상태입니다.

현재 서울 지역은 빗줄기는 가늘어졌지만 강원과 충청 등 한강 상류 지역에 비가 많이 와 팔당댐이 초당 10,000톤 정도로 계속 방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새벽 한때 방류량이 7천 톤까지 줄었지만, 지금은 팔당댐 방류량이 다시 늘어났습니다.

[앵커]

한강 수위가 여전히 높은 상황인 것 같은데, 서울 도심 일부 도로도 통제중이죠?

[기자]

네. 교통 통제와 해제가 반복되고 있고, 일부 구간의 경우 차량 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 잠수교는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올림픽대로는 어젯밤 9시 45분부터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다만, 여의 상·하류 나들목 지점 등은 아직 통제중입니다.

서울시는 시내 17개 도로에 대해 교통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양재천로 양재천교에서 영동1교 사이 양방향이 도로가 침수돼 통제되고 있고요.

당산나들목과 망원나들목 등도 현재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동부간선도로나 내부순환로 등은 지금은 통제되는 구간 없이 전구간 차량 통행이 가능합니다.

실시간 교통 정보는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교통 상황 미리 확인하시고 이동하셔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잠수교에서 KBS 뉴스 황다옙니다.
  • [특보] 이 시각 잠수교…서울 시내도로 곳곳 통제
    • 입력 2022-08-11 10:14:20
    • 수정2022-08-11 10:21:44
[앵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밤 사이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도로 곳곳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울 잠수교 앞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다예 기자,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잠수교는 여전히 물에 잠겨 있는 상태입니다.

잠수교 수위는 새벽 사이 조금 떨어졌다가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잠수교 수위는 8미터로, 차량 통제 기준보다 여전히 높은 상태입니다.

현재 서울 지역은 빗줄기는 가늘어졌지만 강원과 충청 등 한강 상류 지역에 비가 많이 와 팔당댐이 초당 10,000톤 정도로 계속 방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새벽 한때 방류량이 7천 톤까지 줄었지만, 지금은 팔당댐 방류량이 다시 늘어났습니다.

[앵커]

한강 수위가 여전히 높은 상황인 것 같은데, 서울 도심 일부 도로도 통제중이죠?

[기자]

네. 교통 통제와 해제가 반복되고 있고, 일부 구간의 경우 차량 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 잠수교는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올림픽대로는 어젯밤 9시 45분부터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다만, 여의 상·하류 나들목 지점 등은 아직 통제중입니다.

서울시는 시내 17개 도로에 대해 교통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양재천로 양재천교에서 영동1교 사이 양방향이 도로가 침수돼 통제되고 있고요.

당산나들목과 망원나들목 등도 현재 차량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동부간선도로나 내부순환로 등은 지금은 통제되는 구간 없이 전구간 차량 통행이 가능합니다.

실시간 교통 정보는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교통 상황 미리 확인하시고 이동하셔야 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잠수교에서 KBS 뉴스 황다옙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