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집중호우…피해 속출
與 수해 봉사…“비 좀 더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입력 2022.08.11 (21:31) 수정 2022.08.12 (08: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이 오늘(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섰는데 여기서 한 의원이 "사진 잘 나오게 비가 더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솔하고 사려깊지 못했다며 사과했지만, 야당을 비롯해 여론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원 40여 명과 당직자, 보좌진 등이 참여한 국민의힘 수해 봉사 현장, 비상대책위 전환 후 첫 외부 활동으로, 주호영 위원장은 진지한 자세를 당부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치거나, 또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 찍고 하는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고…."]

중진 의원들이 발언을 이어가자 인근 주민이 항의하는 등 봉사는 초반부터 순탄치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 : "지금 막아놓고 뭐 하시는 거냐고요? 여기 지금 시장에 납품하는 사람들 다 있단 말이에요.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요, 지금 여기서 9시부터!"]

더 크게 문제가 된 건 김성원 의원의 이 발언이었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같이 있던 임이자 의원은 팔을 때리며 급히 제지했고, 권성동 원내대표는 말이 없었습니다.

결국 '보여주기식 행사' 아니었느냐는 비판에 김 의원은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상처받은 수해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주 비대위원장은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지만, 해명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어요, 평소에도. 여러분들 노는 데 가서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 나올 거 없을 거 같나?"]

"공직자로서 기본이 안 된 망언이다", "제 정신이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 있을 수 없는 망발입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의원 자질을 의심할 만한 심각한 망언이라며 피해 주민들에게 대신 사죄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최찬종/그래픽:이근희
  • 與 수해 봉사…“비 좀 더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 입력 2022-08-11 21:31:48
    • 수정2022-08-12 08:31:35
    뉴스 9
[앵커]

국민의힘이 오늘(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섰는데 여기서 한 의원이 "사진 잘 나오게 비가 더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솔하고 사려깊지 못했다며 사과했지만, 야당을 비롯해 여론의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원 40여 명과 당직자, 보좌진 등이 참여한 국민의힘 수해 봉사 현장, 비상대책위 전환 후 첫 외부 활동으로, 주호영 위원장은 진지한 자세를 당부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마시고 장난치거나, 또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 찍고 하는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고…."]

중진 의원들이 발언을 이어가자 인근 주민이 항의하는 등 봉사는 초반부터 순탄치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 : "지금 막아놓고 뭐 하시는 거냐고요? 여기 지금 시장에 납품하는 사람들 다 있단 말이에요.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요, 지금 여기서 9시부터!"]

더 크게 문제가 된 건 김성원 의원의 이 발언이었습니다.

[김성원/국민의힘 의원 :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같이 있던 임이자 의원은 팔을 때리며 급히 제지했고, 권성동 원내대표는 말이 없었습니다.

결국 '보여주기식 행사' 아니었느냐는 비판에 김 의원은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상처받은 수해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주 비대위원장은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지만, 해명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어요, 평소에도. 여러분들 노는 데 가서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 나올 거 없을 거 같나?"]

"공직자로서 기본이 안 된 망언이다", "제 정신이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 있을 수 없는 망발입니다."]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는 의원 자질을 의심할 만한 심각한 망언이라며 피해 주민들에게 대신 사죄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최찬종/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