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집중호우…피해 속출
부여 시간당 110mm 폭우…2명 실종·농작물 침수
입력 2022.08.14 (21:03) 수정 2022.08.14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4일)은 충남 지역 폭우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밤 사이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현재까지 2명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추석이 다가오고 있는데,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대거 침수되는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먼저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마을 인근 산에서 쏟아진 흙더미에 축사가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집 안까지 흙탕물이 들이닥쳤습니다.

오늘 새벽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산사태가 일어나 마을을 덮친 겁니다.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던 화물차는 다리 아래에 걸려 있습니다.

이 차에 타고 있던 50대 남성과 지인 등 2명이 119에 도움을 요청한 건 오늘 새벽 1시 40분쯤입니다.

차가 물에 떠내려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다리 아래에서 발견한 차량 안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하천 하류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안재철/충남 부여소방서 예방총괄팀장 : "(당시) 119상황실에서는 차량 밖으로 대피할 것을 안내하였으나 요구조자 2명은 현재 연락 두절된 상태로…."]

가로등 불빛도 없이 어두컴컴한 도로에 119 소방차가 서 있습니다.

오늘 새벽 0시쯤, 폭우 속에 수로를 정비하기 위해 나섰던 80대 노인이 빗길에 경운기가 옆으로 넘어지면서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멜론을 재배하는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겼습니다.

추석 대목에 맞춰 수확을 앞두고 있었던 농민들은 할 말을 잃었습니다.

[권영근/피해 농민 : "이런 건 처음이라 그렇더라고요. 어떻게 감당할 수가 없잖아요. 지금 보다시피."]

어젯밤(13일)과 오늘 새벽 사이 충남권에 내린 폭우로 충남 부여에서 시설 하우스 천5백여 동이 물에 잠기는 등 부여와 청양에서만 340만㎡, 축구장 면적 470여 배에 이르는 농경지가 물에 잠겼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유민철
  • 부여 시간당 110mm 폭우…2명 실종·농작물 침수
    • 입력 2022-08-14 21:03:25
    • 수정2022-08-14 21:47:46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14일)은 충남 지역 폭우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밤 사이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현재까지 2명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추석이 다가오고 있는데,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대거 침수되는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먼저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마을 인근 산에서 쏟아진 흙더미에 축사가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집 안까지 흙탕물이 들이닥쳤습니다.

오늘 새벽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산사태가 일어나 마을을 덮친 겁니다.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던 화물차는 다리 아래에 걸려 있습니다.

이 차에 타고 있던 50대 남성과 지인 등 2명이 119에 도움을 요청한 건 오늘 새벽 1시 40분쯤입니다.

차가 물에 떠내려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다리 아래에서 발견한 차량 안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하천 하류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안재철/충남 부여소방서 예방총괄팀장 : "(당시) 119상황실에서는 차량 밖으로 대피할 것을 안내하였으나 요구조자 2명은 현재 연락 두절된 상태로…."]

가로등 불빛도 없이 어두컴컴한 도로에 119 소방차가 서 있습니다.

오늘 새벽 0시쯤, 폭우 속에 수로를 정비하기 위해 나섰던 80대 노인이 빗길에 경운기가 옆으로 넘어지면서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멜론을 재배하는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겼습니다.

추석 대목에 맞춰 수확을 앞두고 있었던 농민들은 할 말을 잃었습니다.

[권영근/피해 농민 : "이런 건 처음이라 그렇더라고요. 어떻게 감당할 수가 없잖아요. 지금 보다시피."]

어젯밤(13일)과 오늘 새벽 사이 충남권에 내린 폭우로 충남 부여에서 시설 하우스 천5백여 동이 물에 잠기는 등 부여와 청양에서만 340만㎡, 축구장 면적 470여 배에 이르는 농경지가 물에 잠겼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 유민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