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집중호우…피해 속출
10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신속조사 통해 추가 선포
입력 2022.08.22 (21:09) 수정 2022.08.22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역시 기후 위기로 바싹 말라버린 중국 양쯔강에선 강바닥에 잠겨있던 명청시대 불상이 발견됐고, 유럽의 다뉴브강에선 2차 대전 때 가라앉은 독일 군함 수십 척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유럽에선 극심한 가뭄과 기근에만 나타나는 '헝거스톤'도 발견됐는데 여기엔 "나를 보면 울어라"라는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이렇게 지구 곳곳에서 가뭄으로, 또 우리나라는 큰비로 뜨거운 여름을 지났습니다.

정부는 이번 비 피해가 집중된 전국 지방자치단체 열 곳을 우선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박희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8일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주택 상가 등 만 5천여 곳이 물에 잠겼고, 도로와 하천 수백 곳이 유실되거나 제방이 무너졌습니다.

정부가 이런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전국 10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와 관악구, 강남구 개포1동이 경기도 성남시와 광주시, 양평군, 여주시 금사면과 산북면이 포함됐습니다.

강원도 횡성군, 충남 부여군과 청양군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이들 지자체의 피해 복구비는 50에서 80%가 국비로 지원됩니다.

피해 주민에 대해선 국세와 지방세 등의 납부가 면제되고 건강보험과 전기, 통신 등 12가지 공공 요금도 감면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피해 국민들이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복구와 피해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신속한 지원을 위해서는 선포 요건이 확인되는 곳부터 먼저 선포하고 아직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합동 조사를 완료해서 추가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겠습니다."]

이달 말까지 조사를 마쳐 요건을 충족하는 지자체는 즉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할 계획입니다.

또 추석을 앞두고 침수주택 등은 복구 계획이 확정되지 않아도 빠르게 재난지원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무너진 아파트 옹벽 철거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한 지자체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7억 원을 우선 지급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이경민
  • 10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신속조사 통해 추가 선포
    • 입력 2022-08-22 21:09:11
    • 수정2022-08-22 21:49:15
    뉴스 9
[앵커]

역시 기후 위기로 바싹 말라버린 중국 양쯔강에선 강바닥에 잠겨있던 명청시대 불상이 발견됐고, 유럽의 다뉴브강에선 2차 대전 때 가라앉은 독일 군함 수십 척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유럽에선 극심한 가뭄과 기근에만 나타나는 '헝거스톤'도 발견됐는데 여기엔 "나를 보면 울어라"라는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이렇게 지구 곳곳에서 가뭄으로, 또 우리나라는 큰비로 뜨거운 여름을 지났습니다.

정부는 이번 비 피해가 집중된 전국 지방자치단체 열 곳을 우선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박희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8일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주택 상가 등 만 5천여 곳이 물에 잠겼고, 도로와 하천 수백 곳이 유실되거나 제방이 무너졌습니다.

정부가 이런 피해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전국 10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와 관악구, 강남구 개포1동이 경기도 성남시와 광주시, 양평군, 여주시 금사면과 산북면이 포함됐습니다.

강원도 횡성군, 충남 부여군과 청양군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라 이들 지자체의 피해 복구비는 50에서 80%가 국비로 지원됩니다.

피해 주민에 대해선 국세와 지방세 등의 납부가 면제되고 건강보험과 전기, 통신 등 12가지 공공 요금도 감면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피해 국민들이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복구와 피해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신속한 지원을 위해서는 선포 요건이 확인되는 곳부터 먼저 선포하고 아직 조사가 완료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합동 조사를 완료해서 추가적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겠습니다."]

이달 말까지 조사를 마쳐 요건을 충족하는 지자체는 즉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할 계획입니다.

또 추석을 앞두고 침수주택 등은 복구 계획이 확정되지 않아도 빠르게 재난지원금을 주도록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무너진 아파트 옹벽 철거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한 지자체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7억 원을 우선 지급했습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이경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