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산안 대폭 삭감…울산시의회-울산교육청 갈등 ‘본격화’
입력 2022.09.02 (09:46) 수정 2022.09.02 (10:05)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생교육원 제주분원을 비롯해 울산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이 울산시의회에서 대거 삭감됐습니다.

보수가 장악한 시의회와 진보 교육감 체제인 교육청의 갈등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입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에서 올해 2학기 숙박형 수학여행을 갈 예정인 학교의 60%인 39곳이 제주도로 떠날 계획입니다.

그러나 고교생 3박 4일 기준 50~60만 원에 달하는 경비가 문제입니다.

교육청이 20만 원을 지원하지만 나머지는 가정에서 부담해야 합니다.

이런 이유로 울산교육청은 숙식비 절감을 위해 학생교육원 제주분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봉희/울산교육청 학교기획팀장 : "세계자연유산인 제주도는 다양한 체험자원을 확보하고 있고, 학생들이 제일 선호하는 수학여행지입니다. 분원이 설립되면 체험기회가 확대되고 학부모 경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를 위해 교육청은 제주시의 한 호텔을 매입하겠다며 예산안을 울산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결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되며 제동이 걸렸습니다.

[강대길/울산시의회 교육위원 : "좀 더 면밀하게 계획하고 전문가 용역으로 타당성 검증을 확보한 후에 추진해야 될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학생교육원 제주분원을 비롯해 삭감된 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은 7개 항목으로 전체 367억 7천여만 원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6개 사업은 전액 삭감됐습니다.

울산시까지 포함한 전체 삭감액 427억 3천여만 원 중에 교육청 예산만 86%에 달합니다.

민선 8기 울산시의회는 22명의 의원 가운데 1명을 제외하고 보수 진영인 국민의힘이 장악한 상황.

진보 진영 노옥희 교육감이 있는 교육청과의 갈등이 우려됐는데, 이것이 현실화 됐다는 분석입니다.

교육청과 시의회의 진영 차이에 따른 갈등은 앞으로 각종 교육정책과 조례안 심사에서도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그래픽:박서은
  • 예산안 대폭 삭감…울산시의회-울산교육청 갈등 ‘본격화’
    • 입력 2022-09-02 09:46:33
    • 수정2022-09-02 10:05:56
    930뉴스(울산)
[앵커]

학생교육원 제주분원을 비롯해 울산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이 울산시의회에서 대거 삭감됐습니다.

보수가 장악한 시의회와 진보 교육감 체제인 교육청의 갈등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입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울산에서 올해 2학기 숙박형 수학여행을 갈 예정인 학교의 60%인 39곳이 제주도로 떠날 계획입니다.

그러나 고교생 3박 4일 기준 50~60만 원에 달하는 경비가 문제입니다.

교육청이 20만 원을 지원하지만 나머지는 가정에서 부담해야 합니다.

이런 이유로 울산교육청은 숙식비 절감을 위해 학생교육원 제주분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봉희/울산교육청 학교기획팀장 : "세계자연유산인 제주도는 다양한 체험자원을 확보하고 있고, 학생들이 제일 선호하는 수학여행지입니다. 분원이 설립되면 체험기회가 확대되고 학부모 경비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를 위해 교육청은 제주시의 한 호텔을 매입하겠다며 예산안을 울산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시의회 상임위원회와 예결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되며 제동이 걸렸습니다.

[강대길/울산시의회 교육위원 : "좀 더 면밀하게 계획하고 전문가 용역으로 타당성 검증을 확보한 후에 추진해야 될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학생교육원 제주분원을 비롯해 삭감된 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은 7개 항목으로 전체 367억 7천여만 원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6개 사업은 전액 삭감됐습니다.

울산시까지 포함한 전체 삭감액 427억 3천여만 원 중에 교육청 예산만 86%에 달합니다.

민선 8기 울산시의회는 22명의 의원 가운데 1명을 제외하고 보수 진영인 국민의힘이 장악한 상황.

진보 진영 노옥희 교육감이 있는 교육청과의 갈등이 우려됐는데, 이것이 현실화 됐다는 분석입니다.

교육청과 시의회의 진영 차이에 따른 갈등은 앞으로 각종 교육정책과 조례안 심사에서도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그래픽:박서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