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캠프·정치권 인사 기용…8기 경남 도정 인재 풀 ‘한계’
입력 2022.09.08 (19:11) 수정 2022.09.08 (19:57)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잇따라 임명되거나 내정된 경상남도 산하기관장의 전문성 논란을,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민선 8기 새 기관장 대부분이 박완수 경남지사의 선거를 직·간접적으로 도왔던 캠프나 정치권 인사들이어서 인사 기용의 폭이 제한적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4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경남지사 박완수 예비후보 경선 상대인 이주영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던 이헌순 전 창원시의원.

민선 8기 경상남도 '여성특보'가 됐지만 정년에 따른 임기가 넉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보은인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윱니다.

신임 경남사회서비스원 원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 부임한 조철현 원장은 선거 캠프에서 박 지사를 보좌했던 퇴직 공무원입니다.

경남연구원 출신의 송부용 경남연구원장도 박 지사 선거 캠프 정책팀에 있었습니다.

신임 청소년지원재단 원장과 경남개발공사 사장 내정자를 포함해도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외부 기용은 없는 셈입니다.

[조재욱/경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 "(선거 뒤에는) 인사 풀을 가동하는 데 있어서 좀 한계점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그러나 새로운 사람을 발굴할 필요도 있고 그다음에 능력 있는 사람을 발굴할 필요도 있고요."]

경상남도는 산하기관장의 경우 공모를 통해 추천위원회 등 절차를 빠짐없이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선임을 앞둔 나머지 산하기관장에도 박 지사를 지지한 도의원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는 등 선거에 기여한 정치권 인사 중심의 논공행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정춘희/부산경남미래정책 대표 : "(기관장 자리가) 정치적 행보를 위한 포석으로 연결되는 문제는 더 심각하다고 생각합니다. 정치적 행보에 포커스를 맞춘 그런 운영을 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가 됩니다."]

전문가들은 현재 경남발전연구원장 등 6개인 도의회 인사검증 대상 기관을 확대하고, 검증 과정을 도민에 공개하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김신아
  • 캠프·정치권 인사 기용…8기 경남 도정 인재 풀 ‘한계’
    • 입력 2022-09-08 19:11:14
    • 수정2022-09-08 19:57:51
    뉴스7(창원)
[앵커]

최근 잇따라 임명되거나 내정된 경상남도 산하기관장의 전문성 논란을,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민선 8기 새 기관장 대부분이 박완수 경남지사의 선거를 직·간접적으로 도왔던 캠프나 정치권 인사들이어서 인사 기용의 폭이 제한적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6·4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경남지사 박완수 예비후보 경선 상대인 이주영 예비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던 이헌순 전 창원시의원.

민선 8기 경상남도 '여성특보'가 됐지만 정년에 따른 임기가 넉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보은인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윱니다.

신임 경남사회서비스원 원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새로 부임한 조철현 원장은 선거 캠프에서 박 지사를 보좌했던 퇴직 공무원입니다.

경남연구원 출신의 송부용 경남연구원장도 박 지사 선거 캠프 정책팀에 있었습니다.

신임 청소년지원재단 원장과 경남개발공사 사장 내정자를 포함해도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외부 기용은 없는 셈입니다.

[조재욱/경남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 "(선거 뒤에는) 인사 풀을 가동하는 데 있어서 좀 한계점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그러나 새로운 사람을 발굴할 필요도 있고 그다음에 능력 있는 사람을 발굴할 필요도 있고요."]

경상남도는 산하기관장의 경우 공모를 통해 추천위원회 등 절차를 빠짐없이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선임을 앞둔 나머지 산하기관장에도 박 지사를 지지한 도의원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는 등 선거에 기여한 정치권 인사 중심의 논공행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됩니다.

[정춘희/부산경남미래정책 대표 : "(기관장 자리가) 정치적 행보를 위한 포석으로 연결되는 문제는 더 심각하다고 생각합니다. 정치적 행보에 포커스를 맞춘 그런 운영을 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가 됩니다."]

전문가들은 현재 경남발전연구원장 등 6개인 도의회 인사검증 대상 기관을 확대하고, 검증 과정을 도민에 공개하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그래픽:김신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