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앞두고 태풍 발 물가 급등
입력 2022.09.08 (19:20) 수정 2022.09.08 (20:31)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 그래도 많이 오른 물가가 추석을 앞두고 태풍 힌남노 피해까지 더해져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일주일 만에 무, 배추 같은 대부분 채소 가격이 몰라보게 뛰었는데요,

추석이 지나도 날개 달린 물가가 쉽사리 잡힐지도 알 수 없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오랜 만에 온 가족이 모일 수 있게 된 추석.

차례상과 명절 음식을 준비하러 온 사람들로 전통시장은 어느 때보다 활기가 넘칩니다.

하지만 올라도 너무 오른 물가 탓에 장바구니를 채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문진주/부산 연제구 : "방금 무를 샀는데, 보통은 2천 원 했는데 4천 원 해서 2배 정도 오르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그냥 좀 줄여서 간단하게 하려고."]

추석을 코앞에 두고 태풍 힌남노 피해까지 더해져 불붙은 물가를 부채질한 겁니다.

[서용석/부전시장 상인 : "(배추 한 포기에) 추석 전에는 만 2~3천 원 했는데 태풍 지나고 나서 어제는 2만 원, 오늘은 만 8천 원, 배추 크기에 따라서…."]

실제로 신선식품 중에도 날씨에 민감한 채소류 가격이 일주일새 50% 안팎으로 급등했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해도 무와 배추는 2배 이상 올랐습니다.

지난달 말 기준 31만 8천원으로 예상했던 4인 가족 추석 차례상 비용도 더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다 한국은행은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등이 진정됐지만 원-달러 환율상승으로 수입물가가 급등해 국내 물가를 끌어 올릴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급등한 태풍 발 물가 상승세가 추석 연휴가 지난 뒤에도 꺾이기는 어려워 보여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그래픽:김명진
  • 추석 앞두고 태풍 발 물가 급등
    • 입력 2022-09-08 19:20:49
    • 수정2022-09-08 20:31:54
    뉴스7(부산)
[앵커]

안 그래도 많이 오른 물가가 추석을 앞두고 태풍 힌남노 피해까지 더해져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일주일 만에 무, 배추 같은 대부분 채소 가격이 몰라보게 뛰었는데요,

추석이 지나도 날개 달린 물가가 쉽사리 잡힐지도 알 수 없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오랜 만에 온 가족이 모일 수 있게 된 추석.

차례상과 명절 음식을 준비하러 온 사람들로 전통시장은 어느 때보다 활기가 넘칩니다.

하지만 올라도 너무 오른 물가 탓에 장바구니를 채우기가 쉽지 않습니다.

[문진주/부산 연제구 : "방금 무를 샀는데, 보통은 2천 원 했는데 4천 원 해서 2배 정도 오르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그냥 좀 줄여서 간단하게 하려고."]

추석을 코앞에 두고 태풍 힌남노 피해까지 더해져 불붙은 물가를 부채질한 겁니다.

[서용석/부전시장 상인 : "(배추 한 포기에) 추석 전에는 만 2~3천 원 했는데 태풍 지나고 나서 어제는 2만 원, 오늘은 만 8천 원, 배추 크기에 따라서…."]

실제로 신선식품 중에도 날씨에 민감한 채소류 가격이 일주일새 50% 안팎으로 급등했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해도 무와 배추는 2배 이상 올랐습니다.

지난달 말 기준 31만 8천원으로 예상했던 4인 가족 추석 차례상 비용도 더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다 한국은행은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등이 진정됐지만 원-달러 환율상승으로 수입물가가 급등해 국내 물가를 끌어 올릴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급등한 태풍 발 물가 상승세가 추석 연휴가 지난 뒤에도 꺾이기는 어려워 보여 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그래픽:김명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