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에 ‘이산가족 문제 해결’ 당국 간 회담 제의
입력 2022.09.08 (19:24) 수정 2022.09.08 (19:3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당국 간 회담을 전격 제안했습니다.

이산가족 고령화가 심각한 만큼 일회성 상봉으로는 부족하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는데요.

북한의 조속한 호응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제안은 권영세 통일부 장관 담화를 통해 전격적으로 발표됐습니다.

권 장관은 "남북 당국 간 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 문제를 논의할 것을 북한 당국에 공개 제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체제와 이념의 차이가 가족을 갈라놓을 수는 없다"면서 "북한 당국이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남과 북의 책임 있는 당국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직접 만나서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인도적 사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권 장관은 자신 명의로 리선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에게 통지문 발송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의 이번 제안은 이산 가족 고령화가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전국의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13만 3천여 명 가운데 생존자는 약 32퍼센트에 불과합니다.

생존 신청자도 80대 이상이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권 장관은 "매달 이산가족 4백여 분이 세상을 떠나고 있다"며 정례적인 상봉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과거와 같은 소수 인원의 일회성 상봉으로는 부족합니다. 당장 가능한 모든 방법을 활용하여 신속하고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북한이 최근 정부의 통지문 수령 요청에 반응조차 보이지 않고 있지만 정부는 지속적으로 북한에 호응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 정부, 북에 ‘이산가족 문제 해결’ 당국 간 회담 제의
    • 입력 2022-09-08 19:24:26
    • 수정2022-09-08 19:32:33
    뉴스7(창원)
[앵커]

정부가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당국 간 회담을 전격 제안했습니다.

이산가족 고령화가 심각한 만큼 일회성 상봉으로는 부족하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는데요.

북한의 조속한 호응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제안은 권영세 통일부 장관 담화를 통해 전격적으로 발표됐습니다.

권 장관은 "남북 당국 간 회담을 개최해 이산가족 문제를 논의할 것을 북한 당국에 공개 제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체제와 이념의 차이가 가족을 갈라놓을 수는 없다"면서 "북한 당국이 조속히 호응해 나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남과 북의 책임 있는 당국자들이 빠른 시일 내에 직접 만나서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인도적 사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권 장관은 자신 명의로 리선권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에게 통지문 발송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부의 이번 제안은 이산 가족 고령화가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전국의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13만 3천여 명 가운데 생존자는 약 32퍼센트에 불과합니다.

생존 신청자도 80대 이상이 3분의 2를 차지합니다.

권 장관은 "매달 이산가족 4백여 분이 세상을 떠나고 있다"며 정례적인 상봉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과거와 같은 소수 인원의 일회성 상봉으로는 부족합니다. 당장 가능한 모든 방법을 활용하여 신속하고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북한이 최근 정부의 통지문 수령 요청에 반응조차 보이지 않고 있지만 정부는 지속적으로 북한에 호응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