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고, 보듬고…멸종 위기 속에 핀 ‘가족 사랑’
입력 2022.09.08 (21:48) 수정 2022.09.08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석 연휴를 가족들과 함께 보내려 고향으로 향하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이런 가족 사랑은 동물들도 예외가 아닌 것 같습니다.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특별한 가족 사랑 이정은 기자가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리포트]

천혜의 자연을 터 삼아 야생동물 2천3백 종이 사는 덕유산.

어둠 속에서 눈에 불을 켠 동물이 주변을 경계하며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잠시 뒤, 몸집이 작은 새끼들이 뒤따라 쫓아갑니다.

통통하고 긴 꼬리를 가진 이 동물, 가족 단위로 서식하는 멸종위기종, 수달입니다.

수달 형제가 서로 뒤엉켜 장난을 치는 사이, 아빠 수달은 물속을 누비며 먹이를 찾아다닙니다.

인적 끊긴 산기슭에 최상위 포식자 담비 가족이 찾아왔습니다.

긴 꼬리를 세우고 나무 기둥을 오르내리며 먹이를 찾느라 분주합니다.

냄새를 맡다가 나무에 엉덩이를 문질러 영역을 표시하던 순간, 또 다른 야생 포식자 '삵'과 마주쳤습니다.

재빨리 숨는가 싶더니, 등을 둥글게 말아 먼저 위협하는 담비, 삵은 꼬리를 바짝 내린 채 경계 태세를 갖춥니다.

삵이 예민하게 경계한 이유, 바로 새끼들 때문입니다.

젖을 물리고 보듬는 삵, 이 순간만큼은 맹수의 위엄은 사라지고 없습니다.

멸종 위기종들의 자식 사랑, 하늘을 나는 새도 예외가 아닙니다.

막 알을 깨치고 나온 작은 새 한 마리, 혹여 다칠 새라 멸종 위기에 처한 어미 새는 재빨리 깨진 알을 치워줍니다.

[송형근/국립공원공단 이사장 : "이번 영상을 통해 자연 속에서 희귀한 야생 동물들의 살아가는 모습과 생태적 습성을 알 수 있습니다."]

국내 멸종위기종은 지난해 기준 267종으로, 기후 변화와 서식지 파괴 등으로 멸종위기종은 올해 15종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편집:박은주/화면제공:국립공원공단
  • 안고, 보듬고…멸종 위기 속에 핀 ‘가족 사랑’
    • 입력 2022-09-08 21:48:42
    • 수정2022-09-08 22:03:00
    뉴스 9
[앵커]

추석 연휴를 가족들과 함께 보내려 고향으로 향하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이런 가족 사랑은 동물들도 예외가 아닌 것 같습니다.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특별한 가족 사랑 이정은 기자가 현장으로 안내합니다.

[리포트]

천혜의 자연을 터 삼아 야생동물 2천3백 종이 사는 덕유산.

어둠 속에서 눈에 불을 켠 동물이 주변을 경계하며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잠시 뒤, 몸집이 작은 새끼들이 뒤따라 쫓아갑니다.

통통하고 긴 꼬리를 가진 이 동물, 가족 단위로 서식하는 멸종위기종, 수달입니다.

수달 형제가 서로 뒤엉켜 장난을 치는 사이, 아빠 수달은 물속을 누비며 먹이를 찾아다닙니다.

인적 끊긴 산기슭에 최상위 포식자 담비 가족이 찾아왔습니다.

긴 꼬리를 세우고 나무 기둥을 오르내리며 먹이를 찾느라 분주합니다.

냄새를 맡다가 나무에 엉덩이를 문질러 영역을 표시하던 순간, 또 다른 야생 포식자 '삵'과 마주쳤습니다.

재빨리 숨는가 싶더니, 등을 둥글게 말아 먼저 위협하는 담비, 삵은 꼬리를 바짝 내린 채 경계 태세를 갖춥니다.

삵이 예민하게 경계한 이유, 바로 새끼들 때문입니다.

젖을 물리고 보듬는 삵, 이 순간만큼은 맹수의 위엄은 사라지고 없습니다.

멸종 위기종들의 자식 사랑, 하늘을 나는 새도 예외가 아닙니다.

막 알을 깨치고 나온 작은 새 한 마리, 혹여 다칠 새라 멸종 위기에 처한 어미 새는 재빨리 깨진 알을 치워줍니다.

[송형근/국립공원공단 이사장 : "이번 영상을 통해 자연 속에서 희귀한 야생 동물들의 살아가는 모습과 생태적 습성을 알 수 있습니다."]

국내 멸종위기종은 지난해 기준 267종으로, 기후 변화와 서식지 파괴 등으로 멸종위기종은 올해 15종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편집:박은주/화면제공:국립공원공단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