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경실련, “신청사 터 용도 변경은 ‘땅 장사’”
입력 2022.09.09 (08:23) 수정 2022.09.09 (09:02)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시가 최근 신청사가 들어설 옛 두류정수장 터 일부를 용도 변경한 뒤 매각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구경실련은 대구시가 땅을 시민공간으로 조성한다는 사회적 합의를 깨뜨린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대구경실련은 이번 용도 변경이 도시환경 개선이 아니라 땅 장사를 위한 것이라며, 그동안 진행해 온 공론화를 무시하고 시정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신청사 건립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해 건립 예산 마련 방안과 건립 시기 등을 논의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 대구경실련, “신청사 터 용도 변경은 ‘땅 장사’”
    • 입력 2022-09-09 08:23:16
    • 수정2022-09-09 09:02:14
    뉴스광장(대구)
대구시가 최근 신청사가 들어설 옛 두류정수장 터 일부를 용도 변경한 뒤 매각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구경실련은 대구시가 땅을 시민공간으로 조성한다는 사회적 합의를 깨뜨린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대구경실련은 이번 용도 변경이 도시환경 개선이 아니라 땅 장사를 위한 것이라며, 그동안 진행해 온 공론화를 무시하고 시정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신청사 건립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해 건립 예산 마련 방안과 건립 시기 등을 논의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