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美 CDC “미국내 원숭이두창 2만3천 건…발병 감소세”
입력 2022.09.16 (07:15) 수정 2022.09.16 (07:20) 국제
미국에서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감소 추세에 있다고 미 보건당국이 진단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현지시각 1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전날까지 미국 전역에서 약 2만 3천 건의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 보건당국의 이런 진단은 지난달 4일 원숭이두창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 40여 일 만입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어 최근 원숭이두창 발병이 인종별로 다르게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비 히스패닉계 백인 남성에게 이 질병이 확인됐지만, 지난주에는 흑인이 38%, 라틴계와 히스패닉이 25%, 비 히스패닉계 백인이 26%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신 접종은 인종별로 크게 차이가 났다며 첫 번째 백신 접종자 중 백인이 47%, 히스패닉이 20%, 흑인이 12%를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또 원숭이두창 치료제로 활용되는 시가 테크놀로지의 ‘테코비리마트’를 남용하지 말 것을 병원에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신화=연합뉴스]
  • 美 CDC “미국내 원숭이두창 2만3천 건…발병 감소세”
    • 입력 2022-09-16 07:15:31
    • 수정2022-09-16 07:20:44
    국제
미국에서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감소 추세에 있다고 미 보건당국이 진단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현지시각 15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전날까지 미국 전역에서 약 2만 3천 건의 원숭이두창 발병 사례가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미 보건당국의 이런 진단은 지난달 4일 원숭이두창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 40여 일 만입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어 최근 원숭이두창 발병이 인종별로 다르게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비 히스패닉계 백인 남성에게 이 질병이 확인됐지만, 지난주에는 흑인이 38%, 라틴계와 히스패닉이 25%, 비 히스패닉계 백인이 26%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백신 접종은 인종별로 크게 차이가 났다며 첫 번째 백신 접종자 중 백인이 47%, 히스패닉이 20%, 흑인이 12%를 차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또 원숭이두창 치료제로 활용되는 시가 테크놀로지의 ‘테코비리마트’를 남용하지 말 것을 병원에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신화=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