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울산항에 폐수 몰래 배출한 외국 선박 적발
입력 2022.09.21 (09:52) 수정 2022.09.21 (10:20)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항에 폐수를 몰래 버린 외국 선박이 사건 발생 6일 만에 붙잡혔습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키리바시 선적의 2천톤급 선박의 기관장 40대 A씨를 해양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습니다.

A씨는 지난 11일 울산항에서 선박 내 선저폐수 400리터 가량을 바다에 몰래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부두에 계류된 선박들의 기름 시료를 일일이 대조해, 6일 만에 혐의 선박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 해경, 울산항에 폐수 몰래 배출한 외국 선박 적발
    • 입력 2022-09-21 09:52:40
    • 수정2022-09-21 10:20:30
    930뉴스(울산)
울산항에 폐수를 몰래 버린 외국 선박이 사건 발생 6일 만에 붙잡혔습니다.

울산해양경찰서는 키리바시 선적의 2천톤급 선박의 기관장 40대 A씨를 해양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습니다.

A씨는 지난 11일 울산항에서 선박 내 선저폐수 400리터 가량을 바다에 몰래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부두에 계류된 선박들의 기름 시료를 일일이 대조해, 6일 만에 혐의 선박을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