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교총 “교육감 환경정화 지시, 소모적 논쟁 중단해야”
입력 2022.09.22 (09:05) 수정 2022.09.22 (09:08)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이 모든 학교에 주변 쓰레기 줍기를 지시한 데 대해 충북교총은 어제, 입장문을 내고 "학생의 환경 정화 활동은 전인 교육과 환경 교육 차원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 효과를 최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교육감은 제35대 충북교총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 충북교총 “교육감 환경정화 지시, 소모적 논쟁 중단해야”
    • 입력 2022-09-22 09:05:05
    • 수정2022-09-22 09:08:07
    뉴스광장(청주)
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이 모든 학교에 주변 쓰레기 줍기를 지시한 데 대해 충북교총은 어제, 입장문을 내고 "학생의 환경 정화 활동은 전인 교육과 환경 교육 차원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소모적인 논쟁을 중단하고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 효과를 최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교육감은 제35대 충북교총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