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네시아 호출 앱 기사들의 고민 ‘고가 연료’
입력 2022.09.22 (12:47) 수정 2022.09.22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네시아에 가장 필수적인 어플은 '고젝'과 '그랩'인데요.

이 어플은 사용자가 목적지를 설정하면 배정된 기사가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음식 등을 배달해 줍니다.

그런데 최근 연료 가격 인상으로 호출앱 기사들이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유가가 30%나 오르면서 비싼 연료비를 충당하기 위해 기사들은 식사도 거르기 일쑵니다.

[무하메드/앱 호출 운전자 : "오늘은 하루에 약 3달러를 벌 수 있습니다. 그 돈으로 무엇을 살 수 있을까요. 다른 건 고사하고 겨우 음식만 살 수 있어요."]

인도네시아 정부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승과 에너지 급등 기간 동안 적자를 줄이기 위해 연료 보조금을 삭감했습니다.

그래서 가장 저렴한 연료도 리터당 50센트에서 67센트로 올랐는데요.

[싸이풀/앱 호출 기사 : "유가 인상이 영향을 미칩니다. 생필품 구입도 어렵지만 유가 때문에 식품 가격도 오르고 있어요."]

여기에 더 저렴한 이송, 배달 앱과의 경쟁까지 심화되면서 기사들은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 인도네시아 호출 앱 기사들의 고민 ‘고가 연료’
    • 입력 2022-09-22 12:47:56
    • 수정2022-09-22 12:56:19
    뉴스 12
인도네시아에 가장 필수적인 어플은 '고젝'과 '그랩'인데요.

이 어플은 사용자가 목적지를 설정하면 배정된 기사가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음식 등을 배달해 줍니다.

그런데 최근 연료 가격 인상으로 호출앱 기사들이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유가가 30%나 오르면서 비싼 연료비를 충당하기 위해 기사들은 식사도 거르기 일쑵니다.

[무하메드/앱 호출 운전자 : "오늘은 하루에 약 3달러를 벌 수 있습니다. 그 돈으로 무엇을 살 수 있을까요. 다른 건 고사하고 겨우 음식만 살 수 있어요."]

인도네시아 정부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상승과 에너지 급등 기간 동안 적자를 줄이기 위해 연료 보조금을 삭감했습니다.

그래서 가장 저렴한 연료도 리터당 50센트에서 67센트로 올랐는데요.

[싸이풀/앱 호출 기사 : "유가 인상이 영향을 미칩니다. 생필품 구입도 어렵지만 유가 때문에 식품 가격도 오르고 있어요."]

여기에 더 저렴한 이송, 배달 앱과의 경쟁까지 심화되면서 기사들은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