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22.09.23 (18:59) 수정 2022.09.23 (19: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바이든 언급 안 해”…“거짓 해명”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언급하지 않았다며 왜곡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야당은 '거짓 해명'이라며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북핵 문제 긴밀 공조”…미 항모전단 입항

한미일 외교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만나 북핵 등 현안에 대한 3국 간 공조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핵 추진 항모전단도, 연합 훈련을 위해 5년 만에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습니다.

다음 주 실외 마스크 해제…“실내는 당분간 유지”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됩니다. 50명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데, 실내에선 당분간 착용 의무가 유지됩니다.

[단독] 조규홍, ‘억대 연봉’에도 건보 피부양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유럽부흥개발은행 이사로 재직 시절 연봉 3억 원을 받으면서도 공무원인 배우자의 직장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돼 1년 반가량 보험료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단독 보도합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22-09-23 18:59:16
    • 수정2022-09-23 19:05:10
    뉴스 7
“바이든 언급 안 해”…“거짓 해명”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언급하지 않았다며 왜곡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야당은 '거짓 해명'이라며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북핵 문제 긴밀 공조”…미 항모전단 입항

한미일 외교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만나 북핵 등 현안에 대한 3국 간 공조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의 핵 추진 항모전단도, 연합 훈련을 위해 5년 만에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습니다.

다음 주 실외 마스크 해제…“실내는 당분간 유지”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됩니다. 50명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데, 실내에선 당분간 착용 의무가 유지됩니다.

[단독] 조규홍, ‘억대 연봉’에도 건보 피부양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유럽부흥개발은행 이사로 재직 시절 연봉 3억 원을 받으면서도 공무원인 배우자의 직장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돼 1년 반가량 보험료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단독 보도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