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현장 공연·소통 복원”
입력 2022.09.25 (21:44) 수정 2022.09.25 (21:52)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현장 공연 중심으로 진행된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전주 덕진공원과 부안 채석강 등을 오가며 시대와 국경을 허문 예술적 시도가 이어졌고, 기존보다 기간은 두 배로 늘린 대신 공연 횟수는 줄여 무대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했습니다.

조직위는 평균 객석 점유율이 80%로 집계됐고 유료 관객층도 증가했다며, 관객을 위한 다양한 실험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현장 공연·소통 복원”
    • 입력 2022-09-25 21:44:44
    • 수정2022-09-25 21:52:33
    뉴스9(전주)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현장 공연 중심으로 진행된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전주 덕진공원과 부안 채석강 등을 오가며 시대와 국경을 허문 예술적 시도가 이어졌고, 기존보다 기간은 두 배로 늘린 대신 공연 횟수는 줄여 무대의 질을 높이는 데 집중했습니다.

조직위는 평균 객석 점유율이 80%로 집계됐고 유료 관객층도 증가했다며, 관객을 위한 다양한 실험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