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홍콩 2년 반 만에 격리 폐지…중국도 변화할까?
입력 2022.09.26 (19:22) 수정 2022.09.26 (19:4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홍콩이 2년 반 동안 유지하던 해외 입국자 격리 정책을 오늘(26일)부터 폐지했습니다.

인구 유출에 아시아 금융허브 자리가 위태롭기 때문에 내려진 조친데요,

홍콩의 코로나19 방역정책 변경에 중국의 정책이 변화할지 관심삽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올해 초 홍콩은 확진자 폭증으로 공공시설이 폐쇄됐습니다.

또 사망자를 보관할 영안실 부족 사태를 겪기도 했습니다.

시민들은 강제 PCR 검사를 받아야 했고 도시 봉쇄 우려 속에 사재기도 극성을 부렸습니다.

결국 코로나 19 발생 이후 2년 반 만에 입국자 격리가 해제됐습니다.

지난해 11만여 명이 홍콩을 떠났고 금융허브로서의 자리를 싱가포르에 내주는 등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비안/홍콩시민 : "조금 늦었다고 생각해요. 홍콩만 그런 게 아니라 대부분의 나라는 이미 (격리 해제)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요."]

이처럼 홍콩이 격리를 폐지하면서 관심은 중국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현재 격리와 도시 봉쇄 조치에 중국인들의 피로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허어/베이징 시민 : "코로나가 격리가 필요 없다면 집에 가고 싶습니다. 아주 오랫동안 가족을 만나지 못했거든요."]

우선 해외 입국자에 대한 중국의 격리 기간이 홍콩을 따라가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이 예상을 깨고 최근 중앙아시아를 방문한 것은 방역 정책에 대한 자신감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왕허/베이징 시민 : "하루 빨리 3년 전의 안정된 생활을 회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아무 데도 갈 수 없고 PCR 검사를 해야 하고 아주 불편합니다."]

더욱이 각종 경제지표가 예상치를 밑돌고 있어. 방역 정책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빠르면 다음 달 20차 당 대회 이후 늦어도 내년 3월 양회 이후에는 방역 정책에 변화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낮은 백신 접종률과 낙후된 의료 환경 때문에 격리 기간이 줄어들 뿐 완전히 없어지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지혜/자료조사:이지은
  • 홍콩 2년 반 만에 격리 폐지…중국도 변화할까?
    • 입력 2022-09-26 19:22:16
    • 수정2022-09-26 19:42:24
    뉴스 7
[앵커]

홍콩이 2년 반 동안 유지하던 해외 입국자 격리 정책을 오늘(26일)부터 폐지했습니다.

인구 유출에 아시아 금융허브 자리가 위태롭기 때문에 내려진 조친데요,

홍콩의 코로나19 방역정책 변경에 중국의 정책이 변화할지 관심삽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올해 초 홍콩은 확진자 폭증으로 공공시설이 폐쇄됐습니다.

또 사망자를 보관할 영안실 부족 사태를 겪기도 했습니다.

시민들은 강제 PCR 검사를 받아야 했고 도시 봉쇄 우려 속에 사재기도 극성을 부렸습니다.

결국 코로나 19 발생 이후 2년 반 만에 입국자 격리가 해제됐습니다.

지난해 11만여 명이 홍콩을 떠났고 금융허브로서의 자리를 싱가포르에 내주는 등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비안/홍콩시민 : "조금 늦었다고 생각해요. 홍콩만 그런 게 아니라 대부분의 나라는 이미 (격리 해제)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요."]

이처럼 홍콩이 격리를 폐지하면서 관심은 중국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현재 격리와 도시 봉쇄 조치에 중국인들의 피로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허어/베이징 시민 : "코로나가 격리가 필요 없다면 집에 가고 싶습니다. 아주 오랫동안 가족을 만나지 못했거든요."]

우선 해외 입국자에 대한 중국의 격리 기간이 홍콩을 따라가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이 예상을 깨고 최근 중앙아시아를 방문한 것은 방역 정책에 대한 자신감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왕허/베이징 시민 : "하루 빨리 3년 전의 안정된 생활을 회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아무 데도 갈 수 없고 PCR 검사를 해야 하고 아주 불편합니다."]

더욱이 각종 경제지표가 예상치를 밑돌고 있어. 방역 정책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빠르면 다음 달 20차 당 대회 이후 늦어도 내년 3월 양회 이후에는 방역 정책에 변화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낮은 백신 접종률과 낙후된 의료 환경 때문에 격리 기간이 줄어들 뿐 완전히 없어지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이창준/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지혜/자료조사:이지은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