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 대통령 “北 무모한 도발”…NSC 긴급 소집
입력 2022.10.04 (12:04) 수정 2022.10.04 (17: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계속하면 결연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긴급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는 북한의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거라고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무모한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대응에 나설 거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런 무모한 핵도발은 우리 군을 비롯한 동맹국과 국제 사회에서 결연한 대응에 직면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국군의날 기념사에서도 이 같은 대응 기조를 밝혔습니다.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 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도 긴급 소집됐습니다.

NSC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은 묵과할 수 없고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대북 제재 강화 등 다양한 억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최근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미연합 자산이 즉각 탐지 추적하고 있다며 어떤 도발도 무력화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도 NSC에 참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 시킬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이는 협의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윤 대통령 “北 무모한 도발”…NSC 긴급 소집
    • 입력 2022-10-04 12:04:08
    • 수정2022-10-04 17:33:28
    뉴스 12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계속하면 결연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긴급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는 북한의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를 거라고 밝혔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무모한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한 대응에 나설 거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런 무모한 핵도발은 우리 군을 비롯한 동맹국과 국제 사회에서 결연한 대응에 직면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국군의날 기념사에서도 이 같은 대응 기조를 밝혔습니다.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 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도 긴급 소집됐습니다.

NSC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은 묵과할 수 없고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대북 제재 강화 등 다양한 억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최근 모든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미연합 자산이 즉각 탐지 추적하고 있다며 어떤 도발도 무력화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도 NSC에 참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 시킬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이는 협의를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