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시군의장협 “독도 사업 경북도에 넘겨야”
입력 2022.10.17 (19:41) 수정 2022.10.17 (19:5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가 독도 영유권 강화 사업과 관련한 정부의 권한을 경상북도로 넘겨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경북 시군 의장협의회는 정부가 외교적 부담을 덜기 위해선 경북도가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독도 영유권 강화 사업은 2008년 정부의 독도영토관리대책단 구성을 통해 독도종합해양과학기지 건설과 독도방파제 구축,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 왔으나 모두 백지화 됐거나 무기한 보류됐습니다.

한편 협의회는 울진산불 재해구호성금 신속 집행도 촉구했습니다.
  • 경북 시군의장협 “독도 사업 경북도에 넘겨야”
    • 입력 2022-10-17 19:41:25
    • 수정2022-10-17 19:56:13
    뉴스7(대구)
경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가 독도 영유권 강화 사업과 관련한 정부의 권한을 경상북도로 넘겨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경북 시군 의장협의회는 정부가 외교적 부담을 덜기 위해선 경북도가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독도 영유권 강화 사업은 2008년 정부의 독도영토관리대책단 구성을 통해 독도종합해양과학기지 건설과 독도방파제 구축,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 왔으나 모두 백지화 됐거나 무기한 보류됐습니다.

한편 협의회는 울진산불 재해구호성금 신속 집행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