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물’ 강진군수 전 비서실장 항소심 징역 7년
입력 2022.10.20 (21:50) 수정 2022.10.20 (21:5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전 강진군수의 비서실장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고등법원 제1형사부는 뇌물 수수와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 강진군수 비서실장 A 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7년과 벌금 1억 8천만 원, 추징금 4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뇌물 수수 혐의로 함께 기소된 지역 언론사 전 기자 B 씨에게는 원심보다 가벼운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6천만 원, 추징금 2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2019년 강진 가우도 하수 처리 시설 업체 선정을 대가로 6천만 원을 주고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뇌물’ 강진군수 전 비서실장 항소심 징역 7년
    • 입력 2022-10-20 21:50:03
    • 수정2022-10-20 21:56:40
    뉴스9(광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전 강진군수의 비서실장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고등법원 제1형사부는 뇌물 수수와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 강진군수 비서실장 A 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7년과 벌금 1억 8천만 원, 추징금 4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뇌물 수수 혐의로 함께 기소된 지역 언론사 전 기자 B 씨에게는 원심보다 가벼운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6천만 원, 추징금 2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2019년 강진 가우도 하수 처리 시설 업체 선정을 대가로 6천만 원을 주고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