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KBS “꼭 필요한 경우 아니면 참사 현장 영상 사용 않겠다”
입력 2022.10.31 (15:56) 수정 2022.10.31 (16:29) 문화
KBS가 이태원 참사를 보도할 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보도본부는 이태원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뉴스 원고에서 사고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엄격하게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사상자가 노출되는 장면, 심폐소생술을 하는 장면, 사고 직전 군중이 한쪽으로 쏠리는 장면 등 자극적으로 보일 수 있는 화면은 원칙적으로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보도본부는 이런 원칙을 오늘(31일) 오후 4시 뉴스특보부터 적용한다고 전했습니다.
  • KBS “꼭 필요한 경우 아니면 참사 현장 영상 사용 않겠다”
    • 입력 2022-10-31 15:56:23
    • 수정2022-10-31 16:29:53
    문화
KBS가 이태원 참사를 보도할 때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보도본부는 이태원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뉴스 원고에서 사고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엄격하게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사상자가 노출되는 장면, 심폐소생술을 하는 장면, 사고 직전 군중이 한쪽으로 쏠리는 장면 등 자극적으로 보일 수 있는 화면은 원칙적으로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보도본부는 이런 원칙을 오늘(31일) 오후 4시 뉴스특보부터 적용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