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강원지역 여론조사 결과
입력 2004.03.29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계속해서 충북, 강원입니다.
후보 사퇴로 조사 대상에서 뺀 강원의 속초, 고성, 양양 지역구를 제외하고 15개 선거구 중 111곳에서 열린우리당이 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청주 상단입니다.
현역인 열린우리당 홍재형 후보가 한나라당 윤의권 후보를 크게 앞섰습니다.
청주 흥덕갑은 열린우리당 오제세 후보가 한나라당 윤경식 후보를 두 배 가까이 앞섰습니다.
인물적합도 초접전입니다.
청주 흥덕을은 열린우리당 노영민 후보가 한나라당 남상우 후보를 앞섰습니다.
충주입니다.
열린우리당 이시종 후보가 한나라당 한창희 후보에 지지도, 인물적합도 모두 우세입니다.
제천단양은 열린우리당 서재관 후보가 한나라당 송광호 후보를 앞섰지만 인물적합도는 접전입니다.
청원은 열린우리당 변재일 후보가 한나라당 오성균 후보에 압도적 우세입니다.
보은옥천, 영동은 열린우리당 이용희 후보가 현역인 한나라당 김규철 후보를 앞섰지만 인물적합도는 접전입니다.
증평, 진천, 괴산, 음성은 열린우리당 김종률 후보와 현역인 자민련 정우택 후보가 접전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정 후보 우세입니다.
강원 춘천입니다.
한나라당 허 천 후보와 열린우리당 변지량 후보가 팽팽한 접전입니다.
원주는 한나라당 이계진 후보와 열린우리당 이재만 후보가 각축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이계진 후보가 높습니다.
강릉은 열린우리당 신건승 후보가 한나라당 심재엽 후보를 앞섰습니다.
동해 삼척입니다.
한나라당 최연희 후보와 열린우리당 안호성 후보가 접전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최 후보 우세입니다.
홍천, 횡성은 열린우리당 조일현 후보가 한나라당 황영철 후보와의 격차를 2배 이상 벌였습니다.
태백, 영월, 평창, 정선입니다.
노 대통령의 측근인 열린우리당 이광재 후보가 현역인 한나라당 김용학 후보를 앞섰습니다.
천안, 화천, 양구, 인제는 열린우리당 박병용 후보가 박세환, 이용삼 후보를 앞섰습니다.
KBS뉴스 이승기입니다.
  • 충북.강원지역 여론조사 결과
    • 입력 2004-03-29 21:00:00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계속해서 충북, 강원입니다.
후보 사퇴로 조사 대상에서 뺀 강원의 속초, 고성, 양양 지역구를 제외하고 15개 선거구 중 111곳에서 열린우리당이 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청주 상단입니다.
현역인 열린우리당 홍재형 후보가 한나라당 윤의권 후보를 크게 앞섰습니다.
청주 흥덕갑은 열린우리당 오제세 후보가 한나라당 윤경식 후보를 두 배 가까이 앞섰습니다.
인물적합도 초접전입니다.
청주 흥덕을은 열린우리당 노영민 후보가 한나라당 남상우 후보를 앞섰습니다.
충주입니다.
열린우리당 이시종 후보가 한나라당 한창희 후보에 지지도, 인물적합도 모두 우세입니다.
제천단양은 열린우리당 서재관 후보가 한나라당 송광호 후보를 앞섰지만 인물적합도는 접전입니다.
청원은 열린우리당 변재일 후보가 한나라당 오성균 후보에 압도적 우세입니다.
보은옥천, 영동은 열린우리당 이용희 후보가 현역인 한나라당 김규철 후보를 앞섰지만 인물적합도는 접전입니다.
증평, 진천, 괴산, 음성은 열린우리당 김종률 후보와 현역인 자민련 정우택 후보가 접전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정 후보 우세입니다.
강원 춘천입니다.
한나라당 허 천 후보와 열린우리당 변지량 후보가 팽팽한 접전입니다.
원주는 한나라당 이계진 후보와 열린우리당 이재만 후보가 각축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이계진 후보가 높습니다.
강릉은 열린우리당 신건승 후보가 한나라당 심재엽 후보를 앞섰습니다.
동해 삼척입니다.
한나라당 최연희 후보와 열린우리당 안호성 후보가 접전입니다.
인물적합도는 최 후보 우세입니다.
홍천, 횡성은 열린우리당 조일현 후보가 한나라당 황영철 후보와의 격차를 2배 이상 벌였습니다.
태백, 영월, 평창, 정선입니다.
노 대통령의 측근인 열린우리당 이광재 후보가 현역인 한나라당 김용학 후보를 앞섰습니다.
천안, 화천, 양구, 인제는 열린우리당 박병용 후보가 박세환, 이용삼 후보를 앞섰습니다.
KBS뉴스 이승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