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野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與 “정치적 악용”
입력 2022.11.09 (06:16) 수정 2022.11.09 (13: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문책성 인사조치를 거듭 요구하며,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국정조사에 반대하는 국민의힘은 야당이 희생자 명단 공개를 논의하는 등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정의당 등 야권과 공조해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겠다고 했습니다.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이 동시 진행된 경우는 차고 넘친다며 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정부 책임자들에 대해선 책임 회피와 변명만 무한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이라 형사 책임만 묻고 정치적 책임은 모른 척한다, 경찰 선에서 꼬리를 자르려는 거라고 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총리 경질과 행안부 장관, 경찰청장의 즉각 파면을 요구하는 것은 단순한 정치공세가 아니라 희생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입니다."]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부터 지켜보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강제성 없는 국정조사는 수사 지연 우려가 있고 특검도 신속히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의 SNS에 '희생자 전체 명단을 공개하고 추모 공간을 마련하자'는 메시지가 노출된 것을 맹비난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유가족의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패륜 행위입니다.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어떤 수단·방법도 가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야권이 추진하는 국정조사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 요구로 제출할 수 있고 본회의에선 과반 찬성으로 의결됩니다.

현재 야권 단독으로도 처리가 가능하단 얘깁니다.

하지만 조사위원회 구성 등엔 여야 협의가 필요한 만큼 당분간 갈등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조승연/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노경일/사진제공:펜앤드마이크
  • 野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與 “정치적 악용”
    • 입력 2022-11-09 06:16:29
    • 수정2022-11-09 13:06:33
    뉴스광장 1부
[앵커]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문책성 인사조치를 거듭 요구하며,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국정조사에 반대하는 국민의힘은 야당이 희생자 명단 공개를 논의하는 등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최유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정의당 등 야권과 공조해 오늘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겠다고 했습니다.

수사와 국정조사, 특검이 동시 진행된 경우는 차고 넘친다며 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정부 책임자들에 대해선 책임 회피와 변명만 무한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이라 형사 책임만 묻고 정치적 책임은 모른 척한다, 경찰 선에서 꼬리를 자르려는 거라고 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총리 경질과 행안부 장관, 경찰청장의 즉각 파면을 요구하는 것은 단순한 정치공세가 아니라 희생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입니다."]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부터 지켜보자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강제성 없는 국정조사는 수사 지연 우려가 있고 특검도 신속히 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의 SNS에 '희생자 전체 명단을 공개하고 추모 공간을 마련하자'는 메시지가 노출된 것을 맹비난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유가족의 슬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패륜 행위입니다.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어떤 수단·방법도 가리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야권이 추진하는 국정조사는 재적 의원 4분의 1 이상 요구로 제출할 수 있고 본회의에선 과반 찬성으로 의결됩니다.

현재 야권 단독으로도 처리가 가능하단 얘깁니다.

하지만 조사위원회 구성 등엔 여야 협의가 필요한 만큼 당분간 갈등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조승연/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노경일/사진제공:펜앤드마이크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