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구청 ‘불법 증축’ 왜 놔뒀나?…경찰 ‘기동대 미배치’도 미궁
입력 2022.11.09 (21:17) 수정 2022.11.09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참사가 난 골목과 맞닿은 해밀톤 호텔을 압수수색하고, 용산구청도 이 호텔 등을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사고를 키웠는지 들여다보는 건데 이런 불법 시설들이 들어서고 문제가 된 건 이미 여러 해 전입니다.

이윤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골목에 있던 분홍색 가벽…

공간을 더 비좁게 만들어 '인파 사고' 위험을 키웠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20m 정도 떨어진 윗길에는 테라스와 가설물도 있었습니다.

모두, 해밀톤 호텔의 불법 건축물로 확인됐고, 특별수사본부는 오늘(9일) 해당 호텔과, 대표이사 주거지까지 압수수색했습니다.

대표이사 이 모 씨는 건축법과 도로법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했습니다.

["(서류는 확보하신 걸까요?) ..."]

용산구청도 참사 9일 만에 이 호텔 등 불법 건축물 5곳을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하지만 이 테라스의 경우 이미 지난해 구청에서 위법 사실을 적발했던 곳입니다.

호텔 측에서 이행 강제금을 내며 철거를 미뤄오긴 했지만, 특수본은 구청에서 이태원 일대 불법 문제를 방치해온 게 아닌지, 유착 관계는 없었는지까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용산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아주 크게 짓는다든지 한다면 당연히 고발해야겠지만 여기처럼 17제곱미터는, 이거 가지고…."]

수사본부는, 경찰 기동대가 사전 배치되지 않은 책임이 어디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참사 사흘 전 용산경찰서와 이태원 상인회 등이 참여한 간담회...

'기동대 2개 중대 대기'가 언급됐고, 상인회 측 보도자료에는 '경찰 200여 명 추가 배치'라는 문구도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서울경찰청 측에선 "기동대 요청 자체가 없었다", 이태원 파출소 측에선 "배치 요청을 했다", 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특수본은 이 부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윤희근 경찰청장은 참사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지금 자리를 피하는 것은 비겁하고 쉬운 일"이라며, "수습이 끝난 뒤, 책임에 맞게 처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서다은 김경민/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고석훈
  • 구청 ‘불법 증축’ 왜 놔뒀나?…경찰 ‘기동대 미배치’도 미궁
    • 입력 2022-11-09 21:17:26
    • 수정2022-11-09 21:32:43
    뉴스 9
[앵커]

경찰이 참사가 난 골목과 맞닿은 해밀톤 호텔을 압수수색하고, 용산구청도 이 호텔 등을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사고를 키웠는지 들여다보는 건데 이런 불법 시설들이 들어서고 문제가 된 건 이미 여러 해 전입니다.

이윤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골목에 있던 분홍색 가벽…

공간을 더 비좁게 만들어 '인파 사고' 위험을 키웠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20m 정도 떨어진 윗길에는 테라스와 가설물도 있었습니다.

모두, 해밀톤 호텔의 불법 건축물로 확인됐고, 특별수사본부는 오늘(9일) 해당 호텔과, 대표이사 주거지까지 압수수색했습니다.

대표이사 이 모 씨는 건축법과 도로법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했습니다.

["(서류는 확보하신 걸까요?) ..."]

용산구청도 참사 9일 만에 이 호텔 등 불법 건축물 5곳을 건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하지만 이 테라스의 경우 이미 지난해 구청에서 위법 사실을 적발했던 곳입니다.

호텔 측에서 이행 강제금을 내며 철거를 미뤄오긴 했지만, 특수본은 구청에서 이태원 일대 불법 문제를 방치해온 게 아닌지, 유착 관계는 없었는지까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용산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아주 크게 짓는다든지 한다면 당연히 고발해야겠지만 여기처럼 17제곱미터는, 이거 가지고…."]

수사본부는, 경찰 기동대가 사전 배치되지 않은 책임이 어디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참사 사흘 전 용산경찰서와 이태원 상인회 등이 참여한 간담회...

'기동대 2개 중대 대기'가 언급됐고, 상인회 측 보도자료에는 '경찰 200여 명 추가 배치'라는 문구도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서울경찰청 측에선 "기동대 요청 자체가 없었다", 이태원 파출소 측에선 "배치 요청을 했다", 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특수본은 이 부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윤희근 경찰청장은 참사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지금 자리를 피하는 것은 비겁하고 쉬운 일"이라며, "수습이 끝난 뒤, 책임에 맞게 처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서다은 김경민/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고석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