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주항공설립추진단 연내 출범 가시화…“입지, 현장 의견 반영해야”
입력 2022.11.09 (21:46) 수정 2022.11.09 (22:02)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우주항공정책을 이끌 컨트롤타워인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추진단 출범이 연내 가시화될 전망입니다.

가장 핵심 쟁점은 우주항공청의 입지 문제인데 윤석열 대통령 공약으로 경남 사천 설치가 유력한 상황이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연구원의 목소리를 듣고 입지를 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운영을 위한 신규 예산 25억 9천만 원을 국회에 요구했습니다.

현재 과기정통부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설치 운영 규정 제정안'을 만들어 부처 의견을 조율중이어서 연내 출범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은 우주항공 거버넌스 개편방안 마련과 우주항공청 설치와 조직·인사 설계, 우주항공청 이관 업무 부처 협의 등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가장 핵심 쟁점은 신설 우주항공청의 입지 문제.

경남 사천 설치가 윤 대통령의 공약이자 국정과제라며 박완수 경남지사가 부처 장관들을 만나 입지 조기 선정을 압박하고 있지만 대덕특구 과학기술계는 우주항공정책 컨트롤타워 설치와 관련 산업 활성화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연구현장의 충분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신명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 노조위원장 : "정책을 결정하거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단위들, 그 다음에 기술적인 연구자들이나 모든 게 다 지금 대전과 세종에 있습니다. 사천까지 가게 되면 그게 이원화되고 오히려 흩어질 가능성이 많은 거죠."]

지역 야권도 공론화를 통해 국익이 우선시되는 입지 선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방위 : "많은 우주항공 전문가들은 대전에 입지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는 의견들을 또 많이 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이런 점들을 감안해서 충분히 공론화를 좀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경남과 전남, 대전 3축 제제의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터 특구 지정을 이달 안에 3곳을 함께 발표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우주항공설립추진단 연내 출범 가시화…“입지, 현장 의견 반영해야”
    • 입력 2022-11-09 21:46:31
    • 수정2022-11-09 22:02:07
    뉴스9(대전)
[앵커]

우리나라 우주항공정책을 이끌 컨트롤타워인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추진단 출범이 연내 가시화될 전망입니다.

가장 핵심 쟁점은 우주항공청의 입지 문제인데 윤석열 대통령 공약으로 경남 사천 설치가 유력한 상황이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연구원의 목소리를 듣고 입지를 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운영을 위한 신규 예산 25억 9천만 원을 국회에 요구했습니다.

현재 과기정통부가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 설치 운영 규정 제정안'을 만들어 부처 의견을 조율중이어서 연내 출범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은 우주항공 거버넌스 개편방안 마련과 우주항공청 설치와 조직·인사 설계, 우주항공청 이관 업무 부처 협의 등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가장 핵심 쟁점은 신설 우주항공청의 입지 문제.

경남 사천 설치가 윤 대통령의 공약이자 국정과제라며 박완수 경남지사가 부처 장관들을 만나 입지 조기 선정을 압박하고 있지만 대덕특구 과학기술계는 우주항공정책 컨트롤타워 설치와 관련 산업 활성화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연구현장의 충분한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신명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 노조위원장 : "정책을 결정하거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단위들, 그 다음에 기술적인 연구자들이나 모든 게 다 지금 대전과 세종에 있습니다. 사천까지 가게 되면 그게 이원화되고 오히려 흩어질 가능성이 많은 거죠."]

지역 야권도 공론화를 통해 국익이 우선시되는 입지 선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방위 : "많은 우주항공 전문가들은 대전에 입지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는 의견들을 또 많이 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에서는 이런 점들을 감안해서 충분히 공론화를 좀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경남과 전남, 대전 3축 제제의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터 특구 지정을 이달 안에 3곳을 함께 발표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