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악 가뭄’에 광주·전남 상수원 바닥…제한 급수 현실화
입력 2022.11.21 (07:21) 수정 2022.11.21 (07:3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와 전남지역엔 유례없는 가을 가뭄이 이어지면서 상수원이 고갈 직전입니다.

특히 일부 섬 지역에서는 제한 급수가 시작됐고, 이대로 가뭄이 지속된다면 광주도 내년 봄엔 제한 급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살수차가 바짝 마른 저수지에 물을 쏟아붓습니다.

식수원이 말라 완도군 금일도에선 2일 급수, 4일 단수의 제한급수에 들어갔습니다.

섬 지역의 제한급수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김현희/전남 완도군 금일읍·식당업 : "(단수가) 4일이라 기니까.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최소한으로 아껴서 써봐야죠. (손님들이) 다 오시면 걱정하시거든요."]

150만 광주시민의 젖줄인 주암호의 수위도 뚝 떨어졌습니다.

저수율이 31%대로 예년의 절반 수준까지 내려가 8월 말 이후 줄곧 가뭄대응 '심각' 단계입니다.

광주 식수의 60%를 책임져온 동복호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가뭄이 지속되면 내년 3월쯤 저수량이 바닥나 취수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광주광역시는 동복호 상류와 정수장 주변에 대형 지하수 관정을 개발하고 영산강 물을 정수장으로 끌어오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동주/광주시 상수도본부 물운용총괄과장 : "타당성을 검토하고 설계 시공까지 하는 데 시간적으로는 촉박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하지만 극단적인 가뭄을 대비해서 가장 빠른 방안을 (찾겠습니다)."]

또 시민들에게는 물 사용량을 20% 줄여달라는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광주시는 상수원 고갈 우려를 재난 위험으로 간주하고 '사전비상행동추진단'을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최악 가뭄’에 광주·전남 상수원 바닥…제한 급수 현실화
    • 입력 2022-11-21 07:21:40
    • 수정2022-11-21 07:38:14
    뉴스광장
[앵커]

광주와 전남지역엔 유례없는 가을 가뭄이 이어지면서 상수원이 고갈 직전입니다.

특히 일부 섬 지역에서는 제한 급수가 시작됐고, 이대로 가뭄이 지속된다면 광주도 내년 봄엔 제한 급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살수차가 바짝 마른 저수지에 물을 쏟아붓습니다.

식수원이 말라 완도군 금일도에선 2일 급수, 4일 단수의 제한급수에 들어갔습니다.

섬 지역의 제한급수는 계속 늘고 있습니다.

[김현희/전남 완도군 금일읍·식당업 : "(단수가) 4일이라 기니까.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최소한으로 아껴서 써봐야죠. (손님들이) 다 오시면 걱정하시거든요."]

150만 광주시민의 젖줄인 주암호의 수위도 뚝 떨어졌습니다.

저수율이 31%대로 예년의 절반 수준까지 내려가 8월 말 이후 줄곧 가뭄대응 '심각' 단계입니다.

광주 식수의 60%를 책임져온 동복호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가뭄이 지속되면 내년 3월쯤 저수량이 바닥나 취수 자체가 불가능합니다.

광주광역시는 동복호 상류와 정수장 주변에 대형 지하수 관정을 개발하고 영산강 물을 정수장으로 끌어오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동주/광주시 상수도본부 물운용총괄과장 : "타당성을 검토하고 설계 시공까지 하는 데 시간적으로는 촉박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하지만 극단적인 가뭄을 대비해서 가장 빠른 방안을 (찾겠습니다)."]

또 시민들에게는 물 사용량을 20% 줄여달라는 대대적인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광주시는 상수원 고갈 우려를 재난 위험으로 간주하고 '사전비상행동추진단'을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촬영기자:이성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