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野3당, ‘대통령실 포함’ 국조 의견서 제출…與 “불참 재확인”
입력 2022.11.21 (12:06) 수정 2022.11.21 (22: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 등 야 3당이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오늘(21일) 정오를 제출 시한으로 정한 국회의장 요청에 따른 것인데요.

반면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국정조사 불참'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방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야 3당이 '이태원 참사' 특별위원회 위원 명단과 조사 범위, 기간 등을 담은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오늘 정오까지 의견서를 제출해 달라는 김진표 국회의장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의견서를 보면 특위에는 4선 중진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야당 몫 의원 11명이 참여합니다.

기간은 60일로 하되 한 차례 연장을 통해 최장 90일 동안 조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경호·경비 인력 분산이 참사에 미친 영향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 경호처 등을 조사 대상 기관으로 명시했습니다.

또 '수사·재판을 이유로 조사에 불응하는 걸 허용치 않는다'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국정조사로 반드시 진상을 밝혀내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확실히 묻겠습니다."]

반면 경찰 수사가 먼저라며 반대 입장을 밝혀 왔던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의견서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섰지만, '국조 불참' 기조는 여전히 유지됐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우선은 강제력을 동반한 신속한 수사가 먼저고 그 이후에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를 할 수 있다는 그런 입장 견지해왔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오늘 오후,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국정조사 합의 처리를 위한 막판 조율에 나설 예정이지만, 국민의힘의 반대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야 3당은 여당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 野3당, ‘대통령실 포함’ 국조 의견서 제출…與 “불참 재확인”
    • 입력 2022-11-21 12:06:52
    • 수정2022-11-21 22:23:19
    뉴스 12
[앵커]

더불어민주당 등 야 3당이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오늘(21일) 정오를 제출 시한으로 정한 국회의장 요청에 따른 것인데요.

반면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국정조사 불참'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방준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야 3당이 '이태원 참사' 특별위원회 위원 명단과 조사 범위, 기간 등을 담은 의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오늘 정오까지 의견서를 제출해 달라는 김진표 국회의장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의견서를 보면 특위에는 4선 중진 우상호 의원을 위원장으로 야당 몫 의원 11명이 참여합니다.

기간은 60일로 하되 한 차례 연장을 통해 최장 90일 동안 조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경호·경비 인력 분산이 참사에 미친 영향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 경호처 등을 조사 대상 기관으로 명시했습니다.

또 '수사·재판을 이유로 조사에 불응하는 걸 허용치 않는다'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국정조사로 반드시 진상을 밝혀내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확실히 묻겠습니다."]

반면 경찰 수사가 먼저라며 반대 입장을 밝혀 왔던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의견서를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섰지만, '국조 불참' 기조는 여전히 유지됐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우선은 강제력을 동반한 신속한 수사가 먼저고 그 이후에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를 할 수 있다는 그런 입장 견지해왔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오늘 오후, 여야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국정조사 합의 처리를 위한 막판 조율에 나설 예정이지만, 국민의힘의 반대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야 3당은 여당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