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尹 ‘출근길 문답’ 중단…“불미스런 사태로 지속 불가”
입력 2022.11.21 (21:15) 수정 2022.11.22 (08: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반년 동안 예순 번 넘게 진행한 출근길 문답은 윤석열 정부 스스로 강조했던 소통의 약속이었습니다.

용산 대통령실 시대를 맞아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 가겠다는 뜻이라고 의미부여도 했죠.

하지만 오늘(21일)부로 이 출근길 문답, 잠정 중단됐습니다.

아침마다 기자들이 서있던 현관 안쪽에는 큼직한 가림막이 세워졌습니다.

우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 출근을 앞둔 8시 54분쯤, 대통령실이 오늘 부로 출근길 문답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최근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국민과의 소통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재명/대통령실 부대변인 : "고성을 지르는 등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본래 취지를 살리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고성을 지른 불미스러운 일', 지난 금요일, 출근길 문답에서 MBC 기자가 돌아서서 가는 윤 대통령에게 한 이 질문을 말하는 겁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 18일 : "안전 보장과 관련되는 것일 때에는 그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MBC가 뭘 악의적으로 했다는 거죠? 뭐가 악의적이에요?)"]

이후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가시는 분한테 그만 좀 하라'고 했고 MBC 기자는 이 비서관과 2분여간 설전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이 설전은 사안의 본질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결국, MBC 기자가 윤 대통령에게 '뭐가 악의적이냐'고 두 번 반복해 물은 것이 문답 중단의 주요 이유인 겁니다.

여야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습니다.

[박정하/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MBC는 지금까지 일련의 모든 논란에도 불구하고 사과 한마디조차 없습니다. 언론의 자유와 방종은 분명히 다릅니다."]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대통령에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것이 불미스러운 사태입니까? 참 권위적인 발상이고 좀스러운 대응입니다."]

대통령실은 청사 1층 통로에 설치한 가벽에 대해선 문답 중단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지훈
  • 尹 ‘출근길 문답’ 중단…“불미스런 사태로 지속 불가”
    • 입력 2022-11-21 21:15:37
    • 수정2022-11-22 08:00:19
    뉴스 9
[앵커]

반년 동안 예순 번 넘게 진행한 출근길 문답은 윤석열 정부 스스로 강조했던 소통의 약속이었습니다.

용산 대통령실 시대를 맞아 국민 곁으로 더 가까이 가겠다는 뜻이라고 의미부여도 했죠.

하지만 오늘(21일)부로 이 출근길 문답, 잠정 중단됐습니다.

아침마다 기자들이 서있던 현관 안쪽에는 큼직한 가림막이 세워졌습니다.

우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대통령 출근을 앞둔 8시 54분쯤, 대통령실이 오늘 부로 출근길 문답을 중단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최근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재발 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국민과의 소통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면 재개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재명/대통령실 부대변인 : "고성을 지르는 등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본래 취지를 살리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고성을 지른 불미스러운 일', 지난 금요일, 출근길 문답에서 MBC 기자가 돌아서서 가는 윤 대통령에게 한 이 질문을 말하는 겁니다.

[윤석열 대통령/지난 18일 : "안전 보장과 관련되는 것일 때에는 그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MBC가 뭘 악의적으로 했다는 거죠? 뭐가 악의적이에요?)"]

이후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이 '가시는 분한테 그만 좀 하라'고 했고 MBC 기자는 이 비서관과 2분여간 설전을 벌였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이 설전은 사안의 본질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결국, MBC 기자가 윤 대통령에게 '뭐가 악의적이냐'고 두 번 반복해 물은 것이 문답 중단의 주요 이유인 겁니다.

여야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습니다.

[박정하/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MBC는 지금까지 일련의 모든 논란에도 불구하고 사과 한마디조차 없습니다. 언론의 자유와 방종은 분명히 다릅니다."]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대통령에게 불편한 질문을 던지는 것이 불미스러운 사태입니까? 참 권위적인 발상이고 좀스러운 대응입니다."]

대통령실은 청사 1층 통로에 설치한 가벽에 대해선 문답 중단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촬영기자:송상엽 권순두/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