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특수본 “서울경찰청 조치에 문제 있어”…김광호 서울청장 피의자 조사
입력 2022.12.02 (12:00) 수정 2022.12.02 (12:12) 사회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서울경찰청의 참사 전후 조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지금까지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수사를 통해 10만 인파가 모이는 군중 밀집 행사에 대해 서울경찰청의 사전과 사후 조치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책임자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어제 피의자로 전환해 입건하고, 오늘 오전 10시부터 소환해 신문하고 있습니다.

김 청장은 지난달 11일 참사 전후 조치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청 특별감찰팀의 감찰을 받았습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김 청장으로부터 서면 답변을 받아 지난달 28일 특수본에 감찰자료를 넘겼습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참사 발생 이틀 전에 서울경찰청 상황실장으로부터 경력 배치 보고를 받은 후 경비부장에게 기동대 배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국회에서 증언한 적이 있습니다.

이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을 예상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알고서도 충분한 대비를 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는 의혹의 근거가 됐습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그런 부분(기동대 배치 검토 지시 등)을 포함해서 김 청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수본은 지금까지 입건된 10여 명의 피의자 중 어제 영장을 신청한 경찰 간부 4명 외에 추가로 구속 수사가 필요한 인물에 대해서는 다음 주 초까지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하고, 그 이후에는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등 상급 기관에 대한 수사에 집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특수본 “서울경찰청 조치에 문제 있어”…김광호 서울청장 피의자 조사
    • 입력 2022-12-02 12:00:38
    • 수정2022-12-02 12:12:35
    사회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서울경찰청의 참사 전후 조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피의자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지금까지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 수사를 통해 10만 인파가 모이는 군중 밀집 행사에 대해 서울경찰청의 사전과 사후 조치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책임자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을 어제 피의자로 전환해 입건하고, 오늘 오전 10시부터 소환해 신문하고 있습니다.

김 청장은 지난달 11일 참사 전후 조치를 소홀히 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청 특별감찰팀의 감찰을 받았습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김 청장으로부터 서면 답변을 받아 지난달 28일 특수본에 감찰자료를 넘겼습니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참사 발생 이틀 전에 서울경찰청 상황실장으로부터 경력 배치 보고를 받은 후 경비부장에게 기동대 배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국회에서 증언한 적이 있습니다.

이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을 예상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알고서도 충분한 대비를 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는 의혹의 근거가 됐습니다.

특수본 관계자는 “그런 부분(기동대 배치 검토 지시 등)을 포함해서 김 청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수본은 지금까지 입건된 10여 명의 피의자 중 어제 영장을 신청한 경찰 간부 4명 외에 추가로 구속 수사가 필요한 인물에 대해서는 다음 주 초까지 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하고, 그 이후에는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등 상급 기관에 대한 수사에 집중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