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이태원 참사
[단독] “참사 2분 만에 현장 지휘”…대통령실에도 ‘허위 보고’
입력 2022.12.06 (23:54) 수정 2022.12.07 (00:0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에 보낸 '상황 보고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모두 12차례 이뤄진 보고에서 경찰은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참사 2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지휘를 했다고 적시하는 등 수차례 허위 보고를 했습니다.

대통령실 등을 상대로 부실 대응을 축소·은폐하는데 경찰의 조직적 공모가 있었는지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태원 참사 당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은 사고 발생 약 50분이 지난 밤 11시 5분쯤 현장 파출소에 도착했습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달 16일 : "단 한 건의 보고도 받지를 못했습니다. 제가 이태원 참사 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23시경입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경찰이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에 이 전 서장의 현장 도착 시간을 수차례 허위 보고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청 치안상황관리관실이 참사 이튿날인 30일 0시 5분, 최초 발송한 '상황 보고 1보'입니다.

전날 밤 11시부터 11시 53분까지의 조치 사항을 적시했는데 이 전 서장 관련 언급은 없습니다.

이번엔 한 시간 뒤 발송된 '상황 보고 2보'.

밤 10시 17분, 이 전 서장이 현장에 도착해 안전 사고 예방 등 현장 지휘를 했다는 내용이 갑자기 등장합니다.

사고 발생 불과 2분 만에 이 전 서장이 현장에 도착했다는 건데, 명백한 허위입니다.

이같은 내용은 30일 낮 12시 44분까지 모두 아홉 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대통령실 등에 보고됐습니다.

경찰은 이후 '상황보고 12보', 즉 마지막 보고에서야 이 전 서장이 현장 지휘가 아닌 무전으로 지시를 내렸다며 슬그머니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이 전 서장이 최초 무전에 등장한 것 역시 이보다 17분 뒤, 수정된 보고마저도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참사 현장이 미처 수습되기도 전에 보고서 조작에 열을 올렸다는 지적이 그래서 나옵니다.

[윤건영/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더불어민주당 : "희생자들을 수습하고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하는 가장 바쁜 시간에 경찰은 그 정보들을 조작하고 있었다는 점이 정말 어이가 없고..."]

대통령실 등에 허위 보고가 이뤄진 경위는 물론, 그 과정에 조직적인 공모가 있었는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 하정현/영상편집:이형주/그래픽:김지훈
  • [단독] “참사 2분 만에 현장 지휘”…대통령실에도 ‘허위 보고’
    • 입력 2022-12-06 23:54:33
    • 수정2022-12-07 00:03:51
    뉴스라인
[앵커]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이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에 보낸 '상황 보고서'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모두 12차례 이뤄진 보고에서 경찰은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참사 2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지휘를 했다고 적시하는 등 수차례 허위 보고를 했습니다.

대통령실 등을 상대로 부실 대응을 축소·은폐하는데 경찰의 조직적 공모가 있었는지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태원 참사 당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은 사고 발생 약 50분이 지난 밤 11시 5분쯤 현장 파출소에 도착했습니다.

[이임재/전 용산경찰서장/지난달 16일 : "단 한 건의 보고도 받지를 못했습니다. 제가 이태원 참사 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23시경입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경찰이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에 이 전 서장의 현장 도착 시간을 수차례 허위 보고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청 치안상황관리관실이 참사 이튿날인 30일 0시 5분, 최초 발송한 '상황 보고 1보'입니다.

전날 밤 11시부터 11시 53분까지의 조치 사항을 적시했는데 이 전 서장 관련 언급은 없습니다.

이번엔 한 시간 뒤 발송된 '상황 보고 2보'.

밤 10시 17분, 이 전 서장이 현장에 도착해 안전 사고 예방 등 현장 지휘를 했다는 내용이 갑자기 등장합니다.

사고 발생 불과 2분 만에 이 전 서장이 현장에 도착했다는 건데, 명백한 허위입니다.

이같은 내용은 30일 낮 12시 44분까지 모두 아홉 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대통령실 등에 보고됐습니다.

경찰은 이후 '상황보고 12보', 즉 마지막 보고에서야 이 전 서장이 현장 지휘가 아닌 무전으로 지시를 내렸다며 슬그머니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이 전 서장이 최초 무전에 등장한 것 역시 이보다 17분 뒤, 수정된 보고마저도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참사 현장이 미처 수습되기도 전에 보고서 조작에 열을 올렸다는 지적이 그래서 나옵니다.

[윤건영/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더불어민주당 : "희생자들을 수습하고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하는 가장 바쁜 시간에 경찰은 그 정보들을 조작하고 있었다는 점이 정말 어이가 없고..."]

대통령실 등에 허위 보고가 이뤄진 경위는 물론, 그 과정에 조직적인 공모가 있었는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조승연 하정현/영상편집:이형주/그래픽:김지훈

이 기사는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사용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