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라도 천년사’ 출간 연기…논란 확산
입력 2022.12.21 (07:36) 수정 2022.12.21 (08:17)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라도'라는 지명이 생긴 지 천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전북과 전남, 광주 세 지역이 5년 동안 공을 들여온 '전라도 천년사' 출간이 미뤄졌습니다.

오늘 열기로 한 봉정식을 하루 전인 어제 취소한 건데요.

식민사관에 근거한 표현이 들어갔다는 주장이 나온 게 발단이 됐습니다.

먼저, 김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년 전 전라도 천 년을 맞아 시작한 '전라도 천년사' 편찬.

전북과 전남, 광주가 24억 원을 들여 고대부터 현대까지 전라도 역사를 책으로 펴내는 사업입니다.

전북연구원이 중심이 돼 집필에만 2백 명이 넘는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남원의 한 단체가 천년사에 나온 일부 지명이 식민사관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양경님/전라도오천년사 바로잡기 전라도민연대 추진위원장 : "남원을 '기문국', 또 장수를 '반파국'으로 기술했어요. '일본서기' 관련 지명을 썼다는 거죠."]

결국, 전라북도가 전라도 천년사 출간과 봉정식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논란이 제기된 내용 등에 대해 길게는 여섯 달 동안 의견 수렴을 거치기로 전남, 광주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영욱/전라북도 대변인 : "일정기간 의견을 접수하고 제시된 의견은 논란이 있는 해당 집필진을 포함한 편찬위원회 안건으로 부의해 검증을 통해 결론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이번 결정을 두고 집필에 참여한 일부 학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 집필위원은 "문제를 삼은 단체 주장은 한일 고대 관계사를 모두 식민사학으로 매도하는 논리라며, 논의할 내용이 아니라고 개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백제 문물을 일본에 전수한 왕인 박사도 일본서기에만 기록된 만큼 역사를 원하는 대로 해석할 수 없다는 이유도 들었습니다.

편찬위원장도 회의를 열어 의견을 모으겠다고 밝혀 전라도 천년사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규희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그래픽:김종훈
  • ‘전라도 천년사’ 출간 연기…논란 확산
    • 입력 2022-12-21 07:36:33
    • 수정2022-12-21 08:17:28
    뉴스광장(전주)
[앵커]

'전라도'라는 지명이 생긴 지 천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전북과 전남, 광주 세 지역이 5년 동안 공을 들여온 '전라도 천년사' 출간이 미뤄졌습니다.

오늘 열기로 한 봉정식을 하루 전인 어제 취소한 건데요.

식민사관에 근거한 표현이 들어갔다는 주장이 나온 게 발단이 됐습니다.

먼저, 김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년 전 전라도 천 년을 맞아 시작한 '전라도 천년사' 편찬.

전북과 전남, 광주가 24억 원을 들여 고대부터 현대까지 전라도 역사를 책으로 펴내는 사업입니다.

전북연구원이 중심이 돼 집필에만 2백 명이 넘는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남원의 한 단체가 천년사에 나온 일부 지명이 식민사관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양경님/전라도오천년사 바로잡기 전라도민연대 추진위원장 : "남원을 '기문국', 또 장수를 '반파국'으로 기술했어요. '일본서기' 관련 지명을 썼다는 거죠."]

결국, 전라북도가 전라도 천년사 출간과 봉정식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논란이 제기된 내용 등에 대해 길게는 여섯 달 동안 의견 수렴을 거치기로 전남, 광주와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영욱/전라북도 대변인 : "일정기간 의견을 접수하고 제시된 의견은 논란이 있는 해당 집필진을 포함한 편찬위원회 안건으로 부의해 검증을 통해 결론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이번 결정을 두고 집필에 참여한 일부 학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 집필위원은 "문제를 삼은 단체 주장은 한일 고대 관계사를 모두 식민사학으로 매도하는 논리라며, 논의할 내용이 아니라고 개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백제 문물을 일본에 전수한 왕인 박사도 일본서기에만 기록된 만큼 역사를 원하는 대로 해석할 수 없다는 이유도 들었습니다.

편찬위원장도 회의를 열어 의견을 모으겠다고 밝혀 전라도 천년사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규희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그래픽:김종훈